2020.09.2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12.0℃
  • 맑음서울 15.7℃
  • 맑음대전 13.5℃
  • 맑음대구 12.2℃
  • 맑음울산 13.8℃
  • 구름조금광주 16.1℃
  • 맑음부산 16.5℃
  • 맑음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19.5℃
  • 맑음강화 14.1℃
  • 구름많음보은 9.3℃
  • 구름많음금산 10.4℃
  • 구름조금강진군 14.8℃
  • 구름많음경주시 12.0℃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컬럼/기고문

전체기사 보기

연천군보건의료원 최병용 원장의 연천 ‘다솜’

다솜은 ‘사랑’의 옛말

26년간 개인병원을 하면서 조그마한 꿈을 키운 것이 있다면 말년에는 작은 마을에 가서 마지막 의료봉사를 하겠다는 꿈을 가지고 있었다. 충청북도 보은이 고향인 나는 몇 안 되는 가옥들이 밤에 응급환자가 생겼을 때 그저 약사에게 찾아가는 것이 전부였던 그 시절이 늘 추억으로 맴돌았기 때문이다. 2019년 9월 2일 연천군 보건의료원으로 발령받으면서 다시 들른 한탄강은 중고등학교시절 여름성경학교로 매해 여름마다 와서 추억을 쌓았던 곳이기에 더욱 정감이 갔다. 그 추억을 더듬어보기도 잠시, 근무를 시작하자마자 태풍에, 추석연휴에 그리고 돼지열병으로 인해 모든 직원들이 비상근무로 정신이 없었다. 나 역시 7개의 진료소와 7개의 지소를 돌며 지소장(공보의)들의 업무를 파악함과 동시에 각각의 돼지열병초소를 돌았다. 한시름 놓을 때 즈음 갑자기 우한에서 촉발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병 발생으로 오늘까지 연이은 직원들의 노고가 눈물겹도록 고마울 뿐이다. 외지인들이 흔히 말하는 ‘공무원들 놀고 먹는다.’는 이야기는 사치스러운 이야기일 뿐이다. 이인숙 보건사업과 과장, 김승주 의료지원과 과장, 김영국 감염팀장, 오상선 방역대장(?) 등 모든 직원들이 초소에서 벌레들과 싸우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