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1 (목)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0.6℃
  • 연무서울 -2.0℃
  • 박무대전 -2.8℃
  • 박무대구 -1.9℃
  • 연무울산 0.8℃
  • 박무광주 -0.6℃
  • 연무부산 1.9℃
  • 맑음고창 -3.2℃
  • 연무제주 6.0℃
  • 맑음강화 -2.2℃
  • 흐림보은 -3.3℃
  • 맑음금산 -5.1℃
  • 구름조금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1.9℃
  • 흐림거제 3.0℃
기상청 제공

국제뉴스

전체기사 보기

2019년에 방문해야 할 인기 있는 5대 문화 도시

(경기뉴스통신) 관광객들이 방문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매력적인 홍콩이 실제로 북적대지 않았던 적은 없지만, 2019년은 특히 관광객을 맞이할 분위기가 한껏 무르익어 있다. K11과 신세계발전의 활동적인 기업가인 에이드리언 쳉이 앞장서 침사추이가 다시 젊어진 것은 단지 시작일 뿐이다. 이 도시의 상징적인 항구 주변 산책로인 애비뉴 오브 스타가 많은 사람들이 기다려왔던 새 단장을 이제 막 마쳤는데 이 아이디어를 생각해낸 사람이 바로 쳉이었고 뉴욕의 하이 라인을 담당하고 있는 조경전문가인 제임스 코너가 이를 시각적으로 표현해냈다. 여기에는 디자인을 중시한 휴게 공간, 로컬 브랜드가 특징적인 키오스크, 그리고 아시아 영화배우들의 핸드 프린트와 상호작용이 가능한 디지털 요소들이 더해졌다. 이 거리에 사용되는 전기를 생산하는 홍콩 최초의 파동 에너지 시설이 들어서 있는 이 곳은 홍콩에서 가장 환경 친화적인 산책로 중 하나로 탈바꿈했다. 이는 쳉과 쳉의 회사가 추진하고 있는 광역 도시 재생계획인 빅토리아 독사이드의 일부에 불과한데, 빅토리아 독사이드는 올해 3분기에 전면 개장할 예정으로 신축 중에 있는 예술 및 디자인 구역으로 대표적인 박물관 겸 소매 콤플렉스인 K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