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17.5℃
  • 맑음서울 15.0℃
  • 구름많음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5.7℃
  • 구름많음광주 16.1℃
  • 맑음부산 14.3℃
  • 구름조금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14.0℃
  • 맑음강화 10.9℃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5.2℃
  • 맑음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6.4℃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실전 육효[신역]

- 관음사 보화스님 -


[신역 연재 – 4일차] 첫걸음. Part 3. 8괘를 외웁시다. 철저히!!!

안녕하세요~ 공부하기 좋은 날입니다. 그러므로, 오늘부터는 조금 어려운 부분을 시작합니다!


지난주에, 문복 적는 요령과 척전에 대해서 공부했었습니다. 오늘은 그 척전이 어떻게 전개되는지, 즉 어떻게 8괘로 되는지를 공부하는 순서입니다.
일단 바로 핵심입니다!




척전을 6번 반복하고, 그 순서대로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며 음양을 기록한다고 했던 것을 기억하시나요?

위의 표를 잘 보시면, 척전이 3번씩 뭉쳐서 8가지라는 경우의 수, 다시 말해 '팔괘'를 발생시킵니다. 그러므로 6번의 척전은 총 2개의 팔괘를 만드는 것입니다.


이때 아래쪽의 팔괘를 내측, 위쪽의 팔괘를 외측이라고 합니다.(※'내측', '외측'이라고는 하는데, 해설을 용이하게 하는 구분일 뿐이며, '내측', '외측'이라고 해서 스스로 어떤 의미를 갖는 용어는 아닙니다.)


팔괘가 2번 나오므로 내측에는 이태택, 외측에는 육감수, 또는 내측에도 칠간산, 외측에도 칠간산... ~이런 식으로 나올 수 있습니다.


팔괘가 2번 나오므로, 8×8해서 64가짓수의 조합('64괘'라고 합니다. 64괘는 다음 주에 설명드리겠습니다.)이 나옵니다.


아~~~ 일이 점점 커집니다! 이 '팔괘'부터 무조건 철저하게 익히고 가셔야합니다!!! 그럼 이 팔괘를 어떻게 공부하냐면요... 형태랑, 괘의 고유이름이랑 몽땅~ 다 외우는 것이죠.


표를 보시고, 예를 들어, 위에서부터 아래로 양, 양, 음, 이렇게 나왔다면 머릿속에 '오손풍'이 자동으로 그려질만큼 좔좔좔 외워야합니다.

(※주의 : 쓸 때는 아래에서 위로, 읽을 때는 위에서 아래로!)


왜 그정도로 외워야하냐면요, 기초 중․후반부터 '화효'(化爻/변화하여 나온 효, '○으로 화출(化出)했다.'라고 표현하기도 합니다.)라는 개념을 공부해야하기 때문입니다. 철저히 해놓지 않으면 화효에서 계속 틀립니다! 10명 중에 9명은 틀립니다.


자~ 이번 주에는 이 '팔괘' 하나만 철저히 파는 것입니다!!! 공부할 양이 많지는 안습니다. 어렵지도 않습니다! 위의 저 표만 달달달 외우면 됩니다!!!


기초는 여기서 끝마치고, 또 고급반 문복도 진행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해설은 아래와 같습니다~

승진은 관이 용신인데, 3효 유금관이 지세까지 되었으니 승진하고자 하는 마음은 확연히 나타냈다. 하지만 화효 오화손으로 회두극하고 있으니 승진이 안된다.


육효 술토재가 회두생되어 3효 관을 생하고 있으니 대길하고, 초효 축토재도 공망으로 동하여 관을 생하고 있으니 이 또한 길하다.

초효, 6효 모두 승진에 도움이 되게 동하였으나 정작 지세 유금관이 회두극되어 결국 승진이 안되었다. 이 점은 3효 유금관 회두극이 총론이다.


결과는, 안타깝게도 승진이 안됐습니다.

다음 주엔 더 어려운 내용(64괘)으로 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