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0.1℃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2.5℃
  • 울산 3.5℃
  • 구름많음광주 3.0℃
  • 맑음부산 4.4℃
  • 구름많음고창 3.1℃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영화

전체기사 보기

제 10회 DMZ국제다큐영화제, 9월 13일 개막. 39개국 142편 다큐 상영

(경기뉴스통신) 제10회 DMZ국제다큐영화제가 이주 노동자 문제를 다룬 지혜원 감독의 신작 ‘안녕, 미누’를 시작으로 9월 13일부터 20일까지 경기도 고양시와 파주시 일대에서 막을 올린다. DMZ국제다큐영화제 조직위원회는 7일 오전 11시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이재명 조직위원장과 신임 홍형숙 집행위원장, 조명진 프로그래머, 이광기 이사 등이 함께 한 가운데 공식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영화제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10주년을 맞는 올해 DMZ국제다큐영화제에는 8일 동안 39개국에서 참가한 142편의 다큐멘터리 영화가 경쟁과 비경쟁부문으로 나뉘어 상영된다. 이는 지난해 상영된 42개국 112편보다 30편이 늘어난 규모다. 영화제 개막식은 파주 출판단지 야외무대에서 9월 13일 오후 7시 열릴 예정으로 지혜원 감독의 신작 ‘안녕, 미누’가 상영된다. ‘안녕, 미누’는 18년간 한국에 살면서 이주노동자의 권익 보호를 위해 싸웠으며 또한 한국 시민운동과도 연대했던 이주노동자 밴드 ‘스톱크랙다운’의 리더이자 이주노동자 방송국(MWTV)의 전 대표였던 네팔 출신 이주노동자 미누를 카메라에 담았다. 개막식에 이어 영화제는 메가박스 백석, 고양 벨라시타, 파주 롯데아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