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1 (목)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0.8℃
  • 연무서울 -2.0℃
  • 박무대전 -2.4℃
  • 박무대구 -1.7℃
  • 연무울산 0.9℃
  • 박무광주 0.0℃
  • 연무부산 2.1℃
  • 구름조금고창 -2.8℃
  • 연무제주 6.1℃
  • 맑음강화 0.0℃
  • 흐림보은 -3.6℃
  • 맑음금산 -4.7℃
  • 흐림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전체기사 보기

황후의 품격, 품격 있는 ‘황품 미존미친 존재감’ 5인방!

“종영까지 D-3! 이들이 있어 ‘황후의 품격’이 더욱 빛났다!”

(경기뉴스통신) SBS ‘황후의 품격’ 오승윤-김명수-윤다훈-유건-이수련 등이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는 ‘황품미존’으로 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 47, 48회분에서는 황후 오써니가 태황태후 죽음의 진실을 알게 된 후 폭풍 오열하며 앞으로의 살벌한 ‘핏빛 복수전’를 예고했던 상황. 극악무도한 황제 이혁과 태후 강씨를 단죄하고자 스스로 목숨을 끊은 태황태후의 유언장을 읽고 난 오써니는 더욱 거세진 ‘흑화 카리스마’를 드리우면서 ‘황실 붕괴’의 의지를 굳건히 다졌다. 무엇보다 종영까지 단 4회 만이 남은 ‘황후의 품격’에서 ‘美친 존재감’으로 극을 든든하게 받쳐준, 품격 있는 ‘황품 신스틸러 5인’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승윤, 김명수, 윤다훈, 유건, 이수련 등이 적재적소에서 맹활약을 벌이며 극에 생동감을 불어넣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쫄깃하고 감칠 맛 나는 열연으로 등장할 때마다 몰입감을 치솟게 만들며 안방극장의 눈과 귀를 강력하게 사로잡고 있다. 우선 오승윤은 천인공노할 비리와 악행으로 범벅된 황실을 스스로 포기하고 떠났던 황태제 이윤 역으로 인간미 넘치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