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흐림동두천 18.6℃
  • 흐림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20.4℃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19.8℃
  • 흐림울산 19.7℃
  • 흐림광주 21.6℃
  • 흐림부산 21.4℃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3.7℃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19.5℃
  • 흐림금산 19.5℃
  • 구름많음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19.3℃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전체기사 보기

서울문화재단, 서울시민의 마음 기록하는 ‘감정서가’에서 예술 프로젝트 개최

  (경기뉴스통신=김현미 기자) 서울문화재단이 시민의 감정을 탐색하는 공간으로 운영 중인 '감정서가'(용산구 서빙고로 17)에서 1500명의 마음을 모아 기록하는 비대면 예술 프로젝트 '사서함: 감정의 고고학', 온라인 토크 프로그램 '대화의 감(感)' 등을 연말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감정서가는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지친 감정을 직접 기록하면서 일상생활에서 무심코 흘려보낸 내면을 되돌아보는 곳이다. 방문객들은 서가에 비치된 감정에 관한 문장을 읽고, 감정카드에 자신이 직접 글씨로 옮겨 적거나 기록으로 남길 수 있다. 이후 남겨진 기록물은 감정서가에 전시돼 시민 개개인의 감정이 담긴 서가를 이루고 축적된 문장은 책으로 다시 태어난다. 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예술 프로젝트인 '사서함: 감정의 고고학'은 사회적 거리 두기로 부득이하게 비대면 방식으로 펼쳐진다. 참여자들은 염지희 작가(콜라주 아티스트)와 함께 신문지, 인쇄물 등 종이와 사진을 오려 붙이는 콜라주 아트와 글쓰기를 통해 자신의 내면에 숨겨진 감정을 표현하게 된다. 프로젝트 참여자들은 콜라주 노트, 이미지, 감정 낱말카드, 가위, 풀 등으로 구성한 콜라주 아트 키트를 택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