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0 (토)

  • 구름많음동두천 18.2℃
  • 구름조금강릉 20.3℃
  • 맑음서울 18.9℃
  • 맑음대전 23.1℃
  • 구름조금대구 23.4℃
  • 맑음울산 16.6℃
  • 맑음광주 22.5℃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21.9℃
  • 맑음제주 19.1℃
  • 흐림강화 15.1℃
  • 맑음보은 22.8℃
  • 맑음금산 23.6℃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3.6℃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전체기사 보기

도, 이동통신 3사와 '성매매·불법사채와의 전쟁' 선포

도, 이동통신 3사와 성매매·사채 등 불법 광고전화번호 이용중지 업무협약 체결

 (경기뉴스통신) 경기도가 이동통신 3사와 손잡고 길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고금리 대부나 성매매 알선 불법 광고 전단지에 적힌 전화번호 사용을 원천 차단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기윤 에스케이티 고객가치혁신실장, 안상근 케이티 수도권강남고객 본부장, 조중연 엘지유플러스 고객가치그룹장은 19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성매매·사채 등 불법 광고전화번호 이용중지’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3개 통신사는 경기도가 이용중지를 요청하는 전화번호 에 대해 3개월 동안 이용정지를 하게 된다. 이 기간 동안 가입자가 불법광고전화에 사용된 전화가 아니라는 증명을 못할 경우 해당 전화번호는 해지처리가 되며, 같은 주민등록번호로 신규 가입도 할 수 없다. 이렇게 되면 한 사람이 전화번호를 계속 바꿔가며 불법광고전화 전단지를 뿌리는 행태를 뿌리 뽑을 수 있다. 도는 기존 불법 광고 전화 차단시스템이 불법 영업행위에 도민 접촉 차단효과가 있다면 이번 협약은 불법 영업을 위한 전화 개설 자체를 불가능하게 만든다는 점에서 더 강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도는 지난 1월부터 불법전단지 사용을 막는 불법광고전화 차단시스템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