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5.7℃
  • 구름조금광주 5.9℃
  • 맑음부산 8.2℃
  • 맑음고창 3.3℃
  • 흐림제주 9.2℃
  • 구름많음강화 1.5℃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2℃
  • 흐림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4.0℃
  • 구름조금거제 8.5℃
기상청 제공

교육

전체기사 보기

신한대, 지상 50층 규모 개교50주년 기념관 건립

경기북부 랜드마크 및 세계최대 캠퍼스건물 될 것 강성종 총장, “대한민국의 미래중심 ‘경기북부시대’를 만들어 갈 것” 50주년 기념관...R&D센터·스타트업·취업센터·금육지원센터 및 국제학술대회의 허브 육성

(경기뉴스통신) 신한대학교(총장 강성종)가 경기 북부에서 가장 높은 캠퍼스 건물을 건립한다. 신한대는 2022년 개교 50주년을 앞두고 기념사업단을 발족시키고 기념사업의 하나로 의정부시 호원동 소재 제1 캠퍼스에 지하 4층 지상 50층 연건평 3만 평의 건물을 세우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신한대 개교 50주년 기념관으로 건립되는 이 건물이 완성될 경우 국내는 물론 세계 대학 캠퍼스 건물 가운데 가장 높은 건축물로 기록되는 것은 물론 단순히 특정 대학의 상징적인 기념관 성격을 넘어 경기 북부의 랜드마크가 되고 나아가 한국 교육의 중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한대학교는 개교 50주년 기념관에 메디컬센터를 비롯해 금융센터, R&D센터, 스타트업과 벤처 취업센터, 교육기관, 정부투자기관, 컨벤션홀 등을 입주시킬 예정이다. 특히 개교 50주년 기념관을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벤처 취업센터의 허브로 자리 잡게 함으로써 경기 북부가 한국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의 중심 역할을 하도록 할 계획이다. 신한대는 이와 함께 서울 코엑스와 일산 킨텍스에 집중된 국제 콘퍼런스를 기념관 컨벤션홀에 유치해 신한대학을 세계적인 학술교류의 중심지역으로 만들 계획이며, 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