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5 (일)

  • 맑음동두천 -1.1℃
  • 구름조금강릉 4.7℃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5.3℃
  • 맑음고창 -0.8℃
  • 구름조금제주 4.7℃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2.3℃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서울/인천

전체기사 보기

서울남산국악당, 우리 춤과 소리가 만나 한국의 미 펼치는 코리아그라피 개최

(경기뉴스통신=유병운 기자) 서울남산국악당이 무용역사기록학회와 공동 사업으로 진행하는 코리아그라피가 1월 27일부터 28일까지 서울남산국악당에서 개최된다. 코리아그라피는 소리와 합체된 한국무용에 대한 안무적 탐구를 기반으로 한 리서치 공연으로, 전통예술의 새로운 창작 콘텐츠 개발을 위해 마련됐다. 코리아그라피는 한국을 뜻하는 코리아(Korea)와 안무를 뜻하는 코레오그라피(Choreography)가 결합된 제목으로, 이번 공연의 주제를 내포하고 있다. 총 5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코리아그라피는 전통춤과 함께 음악, 연희, 판소리, 타악 등 다양한 전통예술의 아름다움과 즐거움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첫 번째 '구음심무'는 시나위 구음의 명인들과 섬세하고 깊이 있는 춤짓을 주고받는 입춤 명인의 무대를 선보인다. '겹겹산조'는 중후한 음색이 매력적인 거문고 연주와 어우러진 산조춤을 통해 춤의 진수를 보여준다. '춤춤발림'은 판소리의 구성진 창과 이야기를 춤으로 확장한 무대로 '박씨전'과 수궁가의 '고고천변'을 새롭게 풀어낸다. '음풍농짓'은 신민요의 리듬과 노랫말에 담겨있는 한국적 정서를 재해석한 레트로 댄스 드라마로, 신민요의 '음풍농월'과 능청거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