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1 (목)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0.6℃
  • 연무서울 -2.0℃
  • 박무대전 -2.8℃
  • 박무대구 -1.9℃
  • 연무울산 0.8℃
  • 박무광주 -0.6℃
  • 연무부산 1.9℃
  • 맑음고창 -3.2℃
  • 연무제주 6.0℃
  • 맑음강화 -2.2℃
  • 흐림보은 -3.3℃
  • 맑음금산 -5.1℃
  • 구름조금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1.9℃
  • 흐림거제 3.0℃
기상청 제공

서울

전체기사 보기

서울시, 일본군 '위안부' 모습 담은 사진 실물 3장 최초 공개

(경기뉴스통신) 한국인 일본군 ‘위안부’의 모습을 담은 3장의 사진 실물이 국내 전시회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했던 고 박영심 씨가 포로로 잡혀있을 당시 만삭이었던 모습이 담긴 사진 1점과 버마 미치나의 한국인 위안부 여러 명이 모여 있는 모습을 찍은 사진 2점으로, 우리에게는 한국인 위안부가 찍힌 대표적인 사진들로 잘 알려져있다. 그동안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이 소장하고 있던 사진을 스캔한 것으로만 공개됐다. 이 사진들은 서울시와 서울대학교 정진성 연구팀이 지난 3년 간 추진한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 관리사업’을 통해 확보한 것이다. 서울시와 서울대 연구팀은 이 3장의 사진 실물을 비롯해 그동안 발굴한 사료, 사진, 영상 등과 함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을 이야기로 엮어 ‘기록 기억: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이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를 개최한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전시는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25일부터 3월 20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전시의 주제인 ‘기록 기억’은 위안부 문제의 진실을 보여준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증언을 ‘기록’해 계속해서 ‘기억’해 나가기 위한 의지를 담은 것.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