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월)

  • 맑음동두천 15.5℃
  • 구름조금강릉 17.1℃
  • 맑음서울 19.1℃
  • 맑음대전 19.1℃
  • 박무대구 16.9℃
  • 맑음울산 19.4℃
  • 맑음광주 19.3℃
  • 구름조금부산 20.1℃
  • 맑음고창 19.7℃
  • 구름조금제주 22.7℃
  • 맑음강화 19.3℃
  • 구름조금보은 14.6℃
  • 맑음금산 14.7℃
  • 구름조금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5.2℃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경기북부지역 화장장이 없어 원정에 최고 10배...경기북부 5개 시·군 주민 인제군까지

 

(경기뉴스통신=유병운 기자) 경기북부지역에 화장장이 없어 주민들이 성남, 수원, 춘천 등 원거리 시설을 최고 10배 비싼 가격에 이용을 하고 있지만, 이 마저도 포화 상태에 놓여 강원도 인제군까지 원정을 가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지난 수년간 경기북부 지방자치단체들이 여러 차례 화장장 건립을 추진했으나 예정부지 인근 주민들의 반발로 계속 무산 되어왔다.

 

경기북부지역 인구가 지난 8월까지 98만으로 앞으로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에 GTX광역철도가 개통이 되면 인구는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더 늦기 전에 광역 화장장 건립을 강력하게 재추진해야 한다.

 

10일 본지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북부청소재지인 의정부시는 지난 8월말 기준 인구 46만3373명에 월평균 549명이 사망했으며, 1년간 총 사망자가 2504명으로 나타났다.

 

양주시는 인구 23만 5495명에 월평균 121명이 사망했으며, 1년간 총사망자가 1454명, 동두천시는 인구 9만 3414명에 사망자가 월평균 75명에 1년간 총사망자가 909명으로 집계 되었다.

 

포천시는 인구 14만 8296명에 월평균 사망자는 100명, 1년간 총사망자는 1200명이 사망하였다. 연천군은 지난 7월말 기준 인구 4만 2985명에 월평균 사망자는 45명, 1년간 총사망자 수는 544명이 운명을 달리했다.

 

이들 5개 시·군의 1년간 사망자수가 6611명에 월평균 550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유족들은 성남, 수원, 춘천 등 원거리 화장장을 이용하고 있는데, 이용자들이 포화상태인 화장장 시스템사정으로 어쩔 수 없이 4-5일장을 치르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달 28일 병으로 사망한 A씨의 동두천 지행동 유족들은 “성남, 수원, 춘천 등의 화장장으로 가려고 했지만, 3일장 기간에 이용이 불가하여 운구차로 3시간 이상 소요되는 강원도 인재군 소재의 승화원에 가서 70만 원을 지불하며 화장을 마치고 왔다”고 밝혔다.

 

이렇듯이 경기북부지역 주민들은 상을 당하면 황망한 지경에 화장장 이용불편마저 이만저만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지자체의 단체장들은 해당 지역 주민들의 표를 의식해 강 건너 불구경을 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이들 5개 시·군 중 박윤국 포천시장은 지난해 5월8일 가평군청에서 조광한 남양주시장, 김성기 가평군수와 ‘공동형광역장사시설’건립을 추진하기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광역장사시설 설치에 불씨를 지피우고 있다. 그러나 결실을 보게 될지는 미지수이다.

 

지난 2016년 양주, 포천, 동두천과 맞물리는 양주 천보단 일대에 36만 5917㎡규모의 근대형광역화장장을 추진했다가 양주지역 주민들의 혐오시설 설치 반대로 무산이 된 바 있다.

 

이에 앞서 동두천시는 2004년 최용수 시장 당시 경기도에서 화장 및 납골문화 확장과 부족한 장사시설 보급을 위해 광역장시설을 조성하고자 후보지 공문방식으로 광암동, 하봉암동 등을 추진했다. 하지만 막대한 경기도 등 국가예산 지원 인센티브에도 해당 주민들의 반대로 불발됐다.

 

연천군도 2010년 종합장사시설 건립에 최신 공법인 백연시스템을 적용해 연천군 장탄1리에 후보지를 선정하고 추진했으나. 주민들의 반대로 계획이 틀어졌다.

 

연천군은 2012년에도 화장터, 봉안당, 자연장지 등을 갖춘 경기북부 첫 종합장사시설건립을 추진했으나, 최종 후보지로 선정된 청산면 주민들이 지역 이미지 훼손 등을 이유로 반대하여 또 백지회 됐다.

 

장례전문가인 동두천이담장례예식장 장병식 대표는 “장사시설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누구나 이용해야할 현실이라며, 장사시설을 혐오시설로 보면서 우리지역에는 세울 수 없다는 사고는 당사자들 사후를 보더라도 잘못된 이기주의”라고 말했다.

 

최근에 상을 당한 유족은 “장사시설이 지역에 있다면 5-10만 원이면 될 화장료를 적게는 70만 원에서 100만 원까지 지불한다”면서, “언제까지 먼 거리 화장장을 이용할 수 없는 것이니, 경기북부지역 지자체장들이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