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8 (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수원 선경도서관, ‘통합형 열린 공간’으로 재탄생

사업비 10억원 투입해 노후 시설 보수 공사, 통합 자료실 만들어

 

(경기뉴스통신) 개관 25주년을 맞은 수원시 선경도서관이 보수 공사를 마치고 ‘통합형 열린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지난해 9월, 노후 시설물 보수 공사를 시작한 선경도서관은 새 단장을 마치고 1월 21일부터 정상 운영을 시작했다.

선경도서관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2019 문화체육관광부 생활 SOC 지원 사업’에 선정돼 보수 공사를 했다.

1·2층은 9~12월, 3층은 9~10월 휴관한 바 있다. 총 사업비 10억원이 투입됐다.

선경도서관은 기존에 별도로 운영했던 2층 공간을 통합해 열린 공간으로 만들었다.

탁 트인 공간에서 책, 신문을 읽고 컴퓨터도 이용할 수 있다. 또 자료실 서가를 한곳으로 모아 재배치했다. 곳곳에 테이블을 두고 조명을 설치해 미관도 살렸다.

2층에는 ‘수원의 과거-현재-미래’를 주제로 도서 전시 공간도 마련했다. ‘정조의 서재’, ‘지역작가 서재’, ‘이달에 만나는 시’, ‘이달에 만나는 책’ 등 다양한 코너가 있다.

수원의 미래를 주제로 하는 ‘함께 읽기’·‘평생학습 도서’ 코너에는 어른 동화, 한국방송통신대 교재, 큰 글자 도서 등이 있다.

수원시 도서관사업소 관계자는 “별도로 운영됐던 자료실을 통합해 시민들이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모든 세대가 지식과 문화를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는 도서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