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9.9℃
  • 연무서울 10.1℃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1.2℃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10.5℃
  • 맑음제주 12.3℃
  • 맑음강화 7.5℃
  • 구름조금보은 11.2℃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고양시 대화도서관, 2020년 벽돌책깨기 프로젝트 조너선 하이트의 ‘나쁜교육’으로 시작

 

(경기뉴스통신) 고양시 대화도서관은 지난해 시작해 시민의 큰 호응과 인기를 얻은 벽돌책깨기 프로젝트를 2020년 이어 운영한다고 13일 알렸다.

500페이지가 훌쩍 넘는 두꺼운 책들을 흔히 ‘벽돌책’이라고 한다.

벽돌책깨기 프로젝트는 너무 두꺼워 포기한 책을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2달 간 한권을 완독하는 목적의 장기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2020년 총 6시즌을 운영한다.

벽돌책을 권당 두 달, 격주 수요일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강양구 작가와 함께 읽고 질문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4회씩 갖는다.

프로젝트 진행은 2019년에 이어 강양구 작가가 맡아 책이 품고 있는 방대한 사유의 맥락과 배경지식 등을 친절히 짚어줄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에 함께 읽을 책들은 시즌1 조너선 하이트의 ‘나쁜교육’, 시즌2, 주디스 리치 해리스의 ‘양육가설’, 시즌3 세라 블래퍼의 ‘어머니의 탄생’을 선정했다.

최경숙 일산서구도서관과장은 “두꺼운 무게감에 읽을 엄두를 못 내고 책장 어딘가에 잠들어있는 책을 전문가와 시민과 함께 읽는 완독의 경험을 통해 큰 성취감과 뿌듯함을 느껴보길 적극 권한다 나도 2020년에 벽돌책깨기 프로젝트에 합류해 도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