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6 (토)

  • 맑음동두천 3.2℃
  • 흐림강릉 6.8℃
  • 맑음서울 4.6℃
  • 구름조금대전 4.6℃
  • 맑음대구 6.6℃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8.2℃
  • 맑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13.7℃
  • 맑음강화 1.0℃
  • 구름많음보은 3.0℃
  • 맑음금산 2.9℃
  • 맑음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가평군, 가평의병 3.1항일운동 기념행사 열어

100년전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 등

(경기뉴스통신) 가평군은 제100주년 3·1절을 기념하고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추모하기 위해 15일 가평읍과 북면일원에서 제32회 가평의병 3·1항일운동 기념행사를 가졌다.

본 행사에는 김성기 군수를 비롯한 광복회 유족과 보훈 단체회원, 관계기관 및 단체장, 주민, 학생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기념식은 독립선언서 낭독, 독립유공자 표창, 일본인 사과문 낭독, 용서 그리고 화해의 시간, 3·1절노래 제창, 만세삼창 등으로 진행돼 선열들의 숭고한 넋을 기렸다.

앞서서는 지난 1919년 가평인들이 독립의지를 만방에 알린 ‘가평 3·15 독립만세운동’이 북면 목동2리를 시작으로 가평군청에서 열려 100년전 그날의 함성을 회상했다.

참석자들은 태극기를 들고 1919년 3월 15일 역사의 그날처럼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며 시가행진을 갖고 이를 제지하는 일본헌병에 저항하는 모습을 재현함으로서 당시의 독립의지를 되새겼다.

당시 남·여학생과 일본 순사, 한복을 입은 주민까지 그대로 재현했다. 이들은 항일운동 발상지인 북면에서 시위 집결지인 군청에 모여 다양한 퍼포먼스를 펼쳤다.

가평 3·1 항일운동은 99년 전인 1919년 3월 15, 16일 양일간 이규봉 선생의 주도로 북면을 시발로 가평 일대에서 3천200여 군민이 군청 앞에 운집해 독립만세를 외치며 일제에 항거한 거사다.

당시 일제의 총칼에 군민 23명이 희생되고 28명이 붙잡혀 모진 수난을 겪는 등 인명피해를 입기도 했으나 독립운동의 대중적인 기반을 넓혀 애국애족 정신을 확산시키는 분수령이 됐다.

가평의병 3·1항일운동 기념행사는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가평지역에서 활약한 의병활동과 3·1만세운동을 기념하고 순국선열의 숭고한 애국애족정신을 추모하고 그 뜻을 이어가기 위해 매년 기념식을 갖고 있다.

한편 기념식에서 김 군수는 “100년 전 오늘은 가평군민이 자주독립을 향한 열망과 애국심으로 하나 되며 새 역사의 시작을 알린 매우 의미 있는 날”이라며 “선열들이 보여준 자주독립의 기상과 서로 돕는 상부상조의 마음으로 힘을 모아 희망과 행복이 있는 미래의 가평 100년을 이뤄나가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