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동두천 16.1℃
  • 구름조금강릉 17.2℃
  • 맑음서울 15.4℃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7.2℃
  • 맑음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7.1℃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15.5℃
  • 맑음제주 13.8℃
  • 맑음강화 11.6℃
  • 구름많음보은 15.3℃
  • 맑음금산 16.8℃
  • 구름많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7.8℃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시립교향악단이 전하는 러시안 감성의 랩소디

15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경기뉴스통신) 대전시립교향악단의 두 번째 마스터즈 시리즈 ‘러시안 감성의 랩소디’가 오는 15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 오른다.

차이콥스키, 라흐마니노프 그리고 쇼스타코비치에 이르기 까지 러시아 대표 작곡가들의 작품과 대전방문의 해 기념 지역 작곡가 오이돈 교수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변주적 서곡(라흐마니노프에 대한 오마주) 등 러시아 음악의 진한 감동의 세계로 초대한다.

이번 연주는 냉정한 카리스마로 음악의 차원을 바꾸는 마에스트로 제임스 저드의 열정적인 지휘와 리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자인 연주력 최고의 피아니스트 안나 치불레바의 협연으로 강렬함이 가득한 러시아 음악을 선사한다.

사랑에 고뇌하는 인간의 감정을 가장 서정적으로 표현한 작품 차이콥스키의 ‘리미니의 프란체스카’를 시작으로 피아노 협주곡 가운데 최고라 평가 받으며 피아노의 화려한 기교와 오케스트라의 풍부한 색채를 느낄 수 있는 라흐마니노프의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랩소디’가 이어진다.

이어서 대전방문의 해 기념으로 지역출신 작곡가인 호서대학교 오이돈교수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변주적 서곡(라흐마니노프에 대한 오마주)이 연주되며 마지막으로 기존 교향악 틀에서 벗어나 사색적이고 서정성이 지배적인 쇼스타코비치의 ‘교향악 제6번’이 연주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