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17.5℃
  • 맑음서울 15.0℃
  • 구름많음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5.7℃
  • 구름많음광주 16.1℃
  • 맑음부산 14.3℃
  • 구름조금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14.0℃
  • 맑음강화 10.9℃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5.2℃
  • 맑음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6.4℃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부산어촌민속박물관, 「뱃머리가 요동치기를」전 선보여 - 2019년 첫 번째 특별전 개최

기해년을 맞아 만선을 꿈꾸는 어부의 마음과 해양 자연에 대한 영감을 표현한 다채로운 작품들 전시


(경기뉴스통신) 부산시(시장 오거돈) 해양자연사박물관은 2019년 첫 번째 특별전『뱃머리가 요동치기를』전을 부산어촌민속관, ‘수상한 공방’과 함께 1월 29일부터 오는 3월 3일까지 34일동안 부산어촌민속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부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 8명이 참여하여 해양과 자연에 대한 예술적 영감을 도자기, 민화, 한지, 서양화, 규방공예 등으로 표현한 60여 점의 다채로운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는 2019년 기해년을 맞이하여 만선을 꿈꾸며 출항하는 어부의 마음을 저마다의 방식으로 해석하여 표현하였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시가 우리나라 제1의 해양수산 도시인만큼, 부산어촌문화의 정통성과 역사성을 계승.발전시키고,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 발굴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