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7.6℃
  • 구름조금강릉 11.7℃
  • 구름많음서울 8.6℃
  • 박무대전 8.6℃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13.2℃
  • 박무광주 11.6℃
  • 구름조금부산 15.8℃
  • 구름많음고창 10.7℃
  • 구름조금제주 17.3℃
  • 구름많음강화 9.7℃
  • 맑음보은 7.7℃
  • 구름많음금산 3.8℃
  • 구름조금강진군 11.8℃
  • 맑음경주시 6.4℃
  • 구름조금거제 13.7℃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맛있는 도자의 멋 선보인 ‘2018 G-세라믹페어’ 성료

현대적 디자인과 기술이 결합된 아름다운 도자기 판매·전시 및 부대행사로 음식과 어울리는 도자문화의 새로운 트렌드 제시


(경기뉴스통신) 경기도가 주최하고 한국도자재단이 주관한 ‘2018 G-세라믹페어’가 도자의 새로운 매력과 가능성을 제시하며 지난 11일 막을 내렸다.

지난 8일부터 4일간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열린 이번행사는 전년도 대비 42% 증가된 2만 여명의 관람객을 동원하며 국내 유일 도자전문페어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점진적으로 높아지고 있음을 증명했다. 또한, 관람객 대상 설문조사 결과 관람객 97%가 재방문의사를 밝혀 차기 행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올해는 ‘맛있는 그릇’을 주제로 판매관, 신진작가관, 신상품 쇼케이스, 주제관 등 새로운 전시·판매관을 구성하고, 공모전과 콘테스트, 체험 이벤트 등 관람객 참여형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실시되는 등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제공돼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경기도 이천, 광주, 여주지역은 물론 각지에서 활동하는 소규모 공방 및 도예 관련기관, 신진작가 등 총 107개 부스가 참여해 각각 개성이 담긴 다양한 생활 및 작품도자, 액세서리 등을 선보인 판매관은 지난해 대비 약 34%의 매출 증대 실적을 보이며 참가한 대다수 업체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참가업체 대상 설문조사 결과 요식업이나 갤러리, 바이어 등의 상담건수도 지난해 대비 56% 증가된 것으로 나타나 행사 종료 후에도 매출 증대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두 번째 참가라고 밝힌 도예작가 A씨는 “G-세라믹페어 행사장에서의 판매수익도 중요하지만, 관람객을 통한 입소문으로 개인 공방에 찾아오는 고객들이 많이 생겼다”면서 “대량 주문이 들어오는 경우도 있어 행사와 연계한 판매수익으로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배우 성유리, 요리연구가 홍신애, 셰프 최광호 등 각 분야 전문가 8인이 심사위원이자 멘토로 참여한 테이블웨어 공모전은 사전온라인투표와 개막첫날 현장투표 등 대중과의 협업이 돋보인 행사로 호응을 얻었다. 대상은 사진작가 김형섭이 멘토로 참여하고, 야무걸즈(김혜정, 정가은, 최정인)와 규담요(오규영) 작품의 콜라보로 연출된 ‘가을, 하늘과 음식을 담다’가 차지했다.

도자의 색다른 쓰임을 제시한 부대행사도 관람객의 호응을 받았다. 특히, 김봉수, 최광호 등 유명 셰프가 도자그릇을 활용해 맛있는 음식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직접 만든 음식을 도자 그릇에 스타일링 한 ‘세라믹 다이닝’은 참가자 사전신청이 조기 마감되는 등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美食器(미식기), 美食家(미식가)’ 라는 주제로 마련된 주제관은 푸드스타일리스트 유한나, 도자디자인 작가 최재일 등 전문가가 참여해 아름다운 도자기와 각종 소품으로 식탁을 꾸며 관람객의 포토존으로 인기를 끌었다.

서정걸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2018 G-세라믹페어가 도자기에 대한 대중적 관심도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 “향후 10년을 내다보는 비전 제시를 통해 도예인과 대중, 도자 및 음식 산업계를 아우르는 진정한 국내 유일 도자문화 전문페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내년 2019 G-세라믹페어는 12월 5일부터 8일까지 서울 양재aT센터 제1전시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