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3 (수)

  • 맑음동두천 19.0℃
  • 맑음강릉 22.1℃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19.5℃
  • 맑음대구 19.7℃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20.0℃
  • 맑음부산 21.6℃
  • 맑음고창 20.4℃
  • 맑음제주 21.0℃
  • 맑음강화 19.9℃
  • 맑음보은 16.7℃
  • 맑음금산 17.9℃
  • 맑음강진군 21.1℃
  • 맑음경주시 21.0℃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산림청 국립수목원-국립백두대간수목원, ‘한반도 희귀특산식물 특별전’ 공동 개최

한반도에서 사라져가는 식물의 열매와 씨앗을 한자리에서 만나다


(경기뉴스통신)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김용하)과 공동으로 9월 17일부터 29일까지 국립수목원 특별전시실에서 한반도에서 사라져가는 식물의 열매와 종자를 알리기 위해 ‘세상에서 가장 보배로운 종자’라는 주제로 ‘한반도 희귀・특산식물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희귀특산 식물보전 연구의 매카인 국립수목원과 아시아의 노아의 방주 백두대간수목원이 한반도의 희귀식물과 특산식물의 소중함과 가치를 널리 알리고자 공동으로 기획했다.



'한반도 희귀・특산식물 특별전'은 한반도에서 사라지면 지구에서 없어지는 식물(적색목록 식물)을 중심으로 우리나라에서 자생지나 개체가 감소하고 있어 쉽게 보기 힘든 우리식물의 열매와 종자의 최다 종류를 한자리에 모아 전시할 예정이다.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은 “사라져가는 희귀식물의 안정적인 보전은 생물다양성을 지키는 가장 적극적인 조치로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의미 있는 보전 활동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용하 백두대간수목원장은 “생물의 원천 자원인 종자를 안전하게 보전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종자은행과 씨드볼트의 역할은 더욱 중요할 것.”이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