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3 (토)

  • 맑음동두천 14.2℃
  • 맑음강릉 13.4℃
  • 맑음서울 14.1℃
  • 맑음대전 16.8℃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7.0℃
  • 맑음제주 15.4℃
  • 맑음강화 9.7℃
  • 맑음보은 16.4℃
  • 맑음금산 17.0℃
  • 맑음강진군 17.1℃
  • 맑음경주시 19.3℃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경기도 중국인 관광객, 사드 배치 9개월여 만에 72% 감소


(경기뉴스통신) 국내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을 공식 발표한 지난해 7월과 올해 4월을 비교한 결과 경기도내 중국인 관광객이 72% 감소했다는 빅데이터 분석결과가 나왔다.


27일 경기도가 2015년 1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외국인 관광객 결제 데이터 7,000만건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경기도내 중국인 카드 사용자는 2016년 7월 2만 9천명에서 2017년 4월 8천명으로 72% 줄었다.


이 기간 동안 경기도 방문 중국인 카드 사용액 역시 지난해 7월 60억 5천만원에서 올해 4월 20억7천만원으로 66%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는 중국인 관광객이 2016년 7월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하다 사드배치 발표 후 줄어들기 시작했으며, 3월 방한금지령 이후 관광객과 카드사용액이 급격히 감소했다는 사실이 빅데이터를 통해서도 나타났다는 것이 이번 분석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또한, 경기도는 중국 관광객 감소로 인해 아울렛 등 대형 쇼핑센터가 많은 파주시와 여주시, 김포시는 쇼핑업종이, 테마파크 등 관광지가 많은 용인시는 문화·레저업종이, 중국인 숙박객이 많은 수원시는 숙박업계가 큰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박종서 경기도 빅데이터담당관은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쓰는 Union Pay(은련)카드 등 외국인 카드데이터 자료와 출입국 현황을 연계하여 사드가 경기도에 미치는 영향을 보다 직접적이고 정확하게 알 수 있었다”면서  “분석 결과를 관련 부서와 시군에 제공해 사드 영향에 따른 체계적인 대책을 세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