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3℃
  • 흐림강릉 16.3℃
  • 구름조금서울 17.1℃
  • 구름많음대전 18.0℃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6.0℃
  • 구름많음광주 17.6℃
  • 맑음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5.8℃
  • 구름조금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17.1℃
  • 구름조금보은 14.1℃
  • 구름많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6.4℃
  • 맑음경주시 14.2℃
  • 구름조금거제 17.2℃
기상청 제공

천연기념물·멸종위기야생생물 I급 장수하늘소, 광릉숲에서 7년 연속 성충 확인

광릉숲 지속적 보전과 연구 분야 확대 통한 종 복원 추진 필요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국립수목원 광릉숲에서 8월 24일(월)과 26일(수)에 천연기념물 제218호 멸종위기야생생물 I급인 장수하늘소 수컷 성충 3개체를 확인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14년부터 7년 연속으로 서식이 확인된 것이다.


국립수목원은 장수하늘소 보전을 위해 현재 국내 유일한 서식처로 알려진 광릉숲의 생태적 수용력(ecological capacity)을 고려한 종 보전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지난 2월에 세계 최초로 확인한 기주식물인 졸참나무에서 발견된 유충 3개체와 이번에 발견된 성충 3개체까지 총 6개체를 확인했다. 

이번에 발견된 장수하늘소 성충은 조류에 의한 공격으로 몸통의 일부가 파손된 상태였다. 

광릉숲에서는 지난 2014년부터 지금까지 총 17개체가 발견되었는데, 수컷이 12개체, 암컷이 5개체로 수컷이 2배가 넘는 개체가 확인되었다. 이는 수컷간의 경쟁을 통해 보다 훌륭한 유전자를 가진 개체들이 광릉숲에 유지되며 서식하고 있다는 것으로 판단된다.



국립수목원 산림생물다양성연구과 임종옥 박사는 “한국산 장수하늘소의 종 보전을 위해 국립문화재연구소(천연기념물센터)와 전체 유전체 분석, 무선위치추적 연구 등 다양한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복합적인 연구결과를 기반으로 광릉숲 이외의 산림보호지역 등에 개체 복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연말까지 ‘산림곤충 스마트사육동’을 완공하여, 장수하늘소와 같은 희귀곤충 뿐만 아니라, 새로운 유용 산림곤충 종 발굴을 위한 생태학적 연구를 추진하고, ‘장수하늘소 모니터링 센터’설립을 통해 종 보전과 서식처 보존을 위한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