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흐림동두천 7.1℃
  • 맑음강릉 11.6℃
  • 연무서울 10.2℃
  • 연무대전 12.5℃
  • 연무대구 12.6℃
  • 구름조금울산 13.8℃
  • 구름많음광주 13.7℃
  • 구름조금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13.2℃
  • 구름조금제주 15.9℃
  • 맑음강화 5.8℃
  • 구름많음보은 10.0℃
  • 구름많음금산 11.8℃
  • 구름조금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1.5℃
  • 구름조금거제 11.9℃
기상청 제공

‘일본수출규제 대응’ 도,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특급 지원‥최대 30억 보증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기업 대상 시설투자금 30억원, 운전자금 13억원 이내

 

(경기뉴스통신) 경기도가 일본 수출규제로 촉발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취약한 경쟁력을 강화해나가고자 도내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에 대한 특급 보증지원에 나선다.

특히 전국 지자체 최초로 지역신보 보증한도인 8억 원을 초과하는 파격적 지원을 펼치기로 했다.

경기도와 경기도신용보증재단은 다음달 1일부터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총 1천500억 원 규모의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한 시설설비 확충 및 운전자금 특례 지원’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특례 지원은 “일본 정부의 경제 침공을 위기가 아닌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는 이재명 지사의 정책의지를 반영한 조치로 도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국산화 촉진에 목적을 뒀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3회 긴급 추경을 통해 50억원 예산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보증한도를 전국 지자체 최초로 기존 지역신용보증재단 지원한도인 8억 원을 훌쩍 넘는 최대 30억 원까지 상향지원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도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금속, 기초화학 등 관련 분야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으로,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해 시설을 신규 설치하거나 운전자금을 조달하는 업체다.

이번 특례 지원의 총 규모는 시설투자금 1천억 원 운전자금 500억 원 총 1천 500억 원 규모다.

‘시설투자금’은 3년 거치 5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업체 당 보증 한도는 최대 30억 원이다. ‘운전자금’은 1년 거치 2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업체 당 보증 한도는 13억 원이다. 보증비율은 90%, 보증료는 1%다.

오후석 경기도 경제실장은 “이번 파격적인 특례 지원이 국산화를 향한 중소기업들의 경쟁력 강화와 일본 의존도 최소화의 초석이 되길 바란다”며 “국가기간산업의 기반이자 산업 간 연관 효과가 큰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장기적 육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특례 지원은 다음달 1일부터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시행된다.

특례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경기신용보증재단 23개 지점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