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8.4℃
  • 맑음대전 9.0℃
  • 구름많음대구 11.9℃
  • 구름많음울산 12.4℃
  • 구름조금광주 11.9℃
  • 흐림부산 13.8℃
  • 구름조금고창 11.9℃
  • 구름많음제주 15.6℃
  • 맑음강화 9.1℃
  • 구름조금보은 9.0℃
  • 맑음금산 9.0℃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2.5℃
  • 흐림거제 13.8℃
기상청 제공

재희, 이소연 위해 할머니 오미연과 담판!


(경기뉴스통신) 재희(마풍도 역)가 이소연(심청이 역)에 대한 츤데레 면모를 뽐냈다.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극본 최연걸, 연출 최은경)에서 재희는 할머니 오미연(마영인 역)을 찾아가 이소연(심청이 역)이 찢어진 ‘고려미인도’를 직접 볼 수 있도록 하고 그녀가 그린 그림을 공정하게 감정받게 해 달라고 담판 짓는 모습으로 여심을 설레게 했다.

극 중 재희는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마풍도 역을 맡아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 심청이와 크고 작은 인연으로 엮이며 알게 모르게 그녀에게 빠져들고 있는 상황.

이소연의 양아버지 안내상(심학도 역)이 고려미인도 절도 및 훼손범으로 체포된 상황에서 아버지의 무고함을 증명하기 위해 훼손된 고려미인도가 위작이라는 이소연의 주장에 힘을 실어 주기 위해 지난 20년간 그토록 원망하며 한 번도 찾지 않은 할머니 오미연을 찾은 것이다.

하지만 재희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조안(여지나 역)은 어머니 금보라(방덕희 역)가 사채업자들에 의해 크게 다쳤다는 거짓으로 이소연의 그림 감정을 방해했고, 방송 말미 조안의 도움으로 박정학이 안내상의 집에서 사라진 진짜 ‘고려미인도’를 감정위원들에게 선보이며 또다시 위기를 넘기는 모습으로 시청자의 분노를 샀다.

한편, MBC 일일 드라마 ‘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 심청이(이소연 분)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마풍도(재희 분)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과정을 그린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다.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