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이시영-오지호-이창엽, 母 이보희와 눈물의 상봉


(경기뉴스통신) KBS 2TV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 연출 진형욱 / 제작 초록뱀미디어)는 31일 동생들과 엄마 노양심(이보희 분)의 만남에 화가 난 풍상씨(유준상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 우리 주변에서 있을 법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재밌고 뭉클하게 그려내며 인생 가족 드라마란 호평 속에 인기리에 방송 중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화려한 모피 코트를 입고 한껏 치장한 양심이 화상(이시영 분), 진상(오지호 분), 외상(이창엽 분)을 얼싸안고 눈물의 상봉을 하고 있다. 세 동생들은 오랜만에 집을 찾은 엄마를 반가움의 눈물로 격하게 반기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앞서 양심은 풍상에게 틈만 나면 돈을 요구하는 것도 모자라 셋째 정상(전혜빈 분)의 결혼식에 들이닥쳐 축의금을 훔쳐 달아나는 등 자식들 등골을 빼먹느라 여념이 없는 진정한 철면피의 면모를 보였다. 풍상의 집에 당당하게 입성하는 그녀의 모습은 그녀가 또 다른 사고를 치지는 않을지 걱정을 불러일으킨다.



엄마를 향한 동생들의 마음을 지켜주려는 풍상이 덕에 화상, 진상, 외상은 양심의 뻔뻔함을 모르고 있는 상황. 이를 증명하듯 세 동생들은 그리워하던 엄마를 만났다는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어서 뒤늦게 양심이 집에 찾아온 사실을 알게 된 풍상이 온몸으로 화를 분출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화가 머리끝까지 난 그는 당장이라도 양심을 쫓아낼 기세를 뿜어내고 있어 일촉즉발의 긴장감을 자아낸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동생들과 엄마를 못 만나게 하려는 풍상이의 노력이 무색해지는 순간이 찾아온다”면서 “가뜩이나 성치 못한 몸의 풍상이 양심의 등장에 어떻게 대처할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제공 : 초록뱀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