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구름많음동두천 9.2℃
  • 흐림강릉 3.6℃
  • 흐림서울 8.6℃
  • 대전 7.3℃
  • 대구 7.7℃
  • 울산 8.0℃
  • 광주 13.2℃
  • 부산 8.5℃
  • 흐림고창 11.9℃
  • 제주 17.1℃
  • 구름많음강화 10.4℃
  • 흐림보은 7.0℃
  • 흐림금산 7.1℃
  • 흐림강진군 13.4℃
  • 흐림경주시 7.3℃
  • 흐림거제 12.2℃
기상청 제공

서울시만 쳐다보는 경기도 버스정책, 더 이상 양보는 없다

김경일 도의원, 9709번 버스 폐선 강력 항의

 

(경기뉴스통신)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경일 의원은 최근 서울시의 일방적 결정에 의해 폐선될 위기에 처한 9709번 광역버스 대책 마련을 위해 17일 파주시 지역상담소에서 경기도, 파주시, 고양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김경일 의원은 서울시의 일방적인 9709번 폐선 통보와 관련해 “업체의 이익만을 고려한 서울시의 일방적인 버스노선 폐지 통보는 파주시를 비롯한 수도권 주민의 교통편의는 아예 무시하겠다는 처사”라 강력히 항의하며 “서울시 9709번 노선 폐지로 인한 파주시민의 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경기도 노선입찰제 준공영제에 포함되는 버스노선 신설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또한 버스노선 폐선에 대한 관련 지자체 간의 사전 협의 시스템 마련과 관련 법령의 개정을 강하게 주장했다.

현재 서울시 시내버스인 서울운수가 운행하고 있는 9709번 버스노선은 파주 맥금동에서 서울역까지 하루 13대가 운행 중인 노선으로 작년 12월 23일 서울시 노선정책심의회에서 폐선안이 통과된 이후 올해 1월 7일 경기도와 파주시, 고양시에 폐선 결정에 대한 일방적인 통보가 이루어진 상태이다.

이러한 서울시의 결정에 대해 경기도는 9일 교통대책 방안 회의를 열어 고양시가 제안한 799번 노선의 증차 및 맥금동에서 금촌역까지의 노선연장 그리고 9709번과 동일시간으로 막차시간을 연장하는 중재안을 제출했다.

그러나 경기도의 중재안에 대해 김경일 도의원과 파주시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우선 기존 9709번 버스노선을 이용했던 파주시민을 비롯한 이용객의 혼란이 가중될 것이며 그동안 서울시의 경기도 버스 신설에 대한 비협조 및 일방적인 노선폐지 등 경기도민을 무시한 처사에 대해 더 이상 양보만 할 수는 없는 입장이라는 것이다.

결국 이날 간담회에서 김경일 도의원과 파주시는 기존 9709번 운행계통과 동일한 경기도 버스준공영제 노선 신설을 강력히 주장했고 경기도는 2월 15일 최종 폐선될 예정인 9709번 노선의 폐선에 대해 총선 이후로 연기해 줄 것을 서울시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김 의원은 “경기도가 2등 지자체인가? 왜 경기도 버스정책은 서울시 결정에 일방적으로 끌려 다녀야만 하는가?”고 강하게 불만을 표시하며 “경기, 서울, 인천 수도권 주민을 위한 상호 협력과 상생 정신이 서울시에는 부족한 것 같다”며 수도권 버스노선 신설에 대한 사전협의 시스템 마련과 관련 법령 개정을 강력히 요구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앞으로 수도권 내 1개 지자체의 일방적인 버스노선 신설·폐선 등의 결정을 방지할 수 있는 상생·협의기구를 만들자”는 주장과 함께, 향후 서울시장 및 서울시의회 방문을 통해 파주시의 입장을 분명히 전달할 것이며 파주시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더 강력한 의견전달 방법도 고려해 보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