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3 (월)

  • 맑음동두천 27.2℃
  • 맑음강릉 29.2℃
  • 맑음서울 29.2℃
  • 맑음대전 30.0℃
  • 맑음대구 31.3℃
  • 맑음울산 23.6℃
  • 맑음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2.7℃
  • 맑음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22.2℃
  • 맑음강화 24.1℃
  • 맑음보은 28.7℃
  • 맑음금산 29.1℃
  • 구름조금강진군 25.9℃
  • 맑음경주시 28.5℃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경기도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운영지원 특별위원회,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특별관리지역내 영세 제조업체 우선 입주 필요” 주장

 

(경기뉴스통신) 경기도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운영지원 특별위원회는 3일 LH 광명·시흥사업본부를 방문해 테크노밸리 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관계 기관간 협력 및 지원사항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2024년까지 2조4천여억 원을 투입해 광명시 가학동과 시흥시 논곡동, 무지내동 일원 244만㎡에 일반산업단지, 도시첨단산업단지, 유통단지, 배후 주거단지 등 4개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정대운 부위원장과 안광률 의원은 “산업단지 조성시 광명·시흥 소재 제조업체가 최대한 많이 입주할 수 있도록 철저한 입주업체 수요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오광덕 의원은 “유통단지 내 화훼 관련 농업활동과 유통기능의 통합화”를, 장대석 의원은 “첨단 R&D단지의 첨단산업 유치계획과 주거단지의 초등학교 설립에 관한 구체적 계획수립”을 주장했다.

김영준 위원장은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에 위치한 제조 및 유통업체가 1순위로 입주될 수 있도록 우선순위를 명확해 설정해야 하며, 광명·시흥 테크노밸리의 성공적 조성을 통해 경기도와 전국에서 시행될 ‘복합 산업단지’의 모델 및 벤치마킹 대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달라”고 당부했다.

더불어 이날 간담회는 LH, 경기도시공사, 경기도 도시주택실, 경기도시공사, 광명·시흥시 관계자와 산업단지 및 유통단지 대책위원회 등 유관기관간 마음속 이야기를 토로함으로써 의미 있는 자리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