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8.7℃
  • 구름많음강릉 13.3℃
  • 구름많음서울 9.5℃
  • 흐림대전 8.7℃
  • 연무대구 9.6℃
  • 구름많음울산 13.8℃
  • 구름많음광주 9.7℃
  • 구름많음부산 12.5℃
  • 구름많음고창 10.2℃
  • 흐림제주 13.9℃
  • 구름많음강화 9.8℃
  • 흐림보은 8.2℃
  • 구름많음금산 8.5℃
  • 구름많음강진군 12.1℃
  • 구름많음경주시 12.7℃
  • 구름많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MBC 스페셜, 다시, 꿈은 이루어진다! 스페인 외인구단 ‘꿈FC’

(경기뉴스통신) 오늘 18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스페셜’에서는 스페인 축구 리그에서 활동하는 한국선수로만 구성된 외인구단 ‘꿈FC’를 소개한다.

축구의 나라 스페인, 그 심장 속으로 들어간 19명의 한국 축구 선수들이 있다. 바로 스페인 7부 리그의 외인 구단 ‘꿈FC’. 아시아 선수로만 구성된 팀이 유럽, 그것도 축구의 명가 스페인의 정식 리그에 등장한 것은 유럽 축구 역사상 최초의 일이다. 스페인 이에스까스를 연고지로 창단한 이 구단은 무패행진으로 유럽 언론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꿈FC’ 선수들은 지난 2002년 월드컵을 보고 축구 선수를 꿈 꿨고, 축구만 바라보고 초, 중, 고등학교 시절을 보냈다. 하지만 어느 순간 학연, 지연, 혈연에 밀리고 부상에 주저앉아야 했다. 그랬던 선수들이 스페인 축구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것. ‘꿈FC’를 창단한 구단주 김대호씨는 아들의 축구유학을 뒷바라지 하던 폭발물 처리 전문가로. 실력 있는 한국 선수들이 스페인에서 적응하지 못하고 돌아가는 모습에 안타까워하다, ‘뭉쳐서 팀을 만들면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의지로 팔자에도 없던 구단주가 되었다.

자존심 강한 스페인 축구팀들은 한국구단에게 리그 1위를 뺏길 수 없다며 ‘꿈FC’의 독주를 막기 위해 더 거센 태클을 걸어온다. 심판과 관중도 호의적이지 않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 한국의 비공식 태극전사 ‘꿈FC’의 선수들은 다시 꿈을 이룰 수 있을까.

각종 폭력으로 얼룩진 한국 체육계, 학업을 병행하지 않는 한국의 스포츠 훈련 시스템에 대한 각성이 일고 있는 지금, 이영표 선수가 전하는 ‘꿈FC’의 스페인 원정기를 오늘 18일 밤 11시 10분 ‘MBC 스페셜’에서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