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8 (금)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4.0℃
  • 박무대전 -4.2℃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0.3℃
  • 박무광주 -2.4℃
  • 맑음부산 1.7℃
  • 맑음고창 -4.2℃
  • 구름조금제주 4.3℃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경기도, 공회전만 시키던 비상발전기 활용해 3년 동안 1억2천만원 수익

경기도청사 2016년부터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 참여


(경기뉴스통신) 경기도가 한국전력거래소에서 운영 중인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에 참여하면서 지난 3년 동안 1억2천여만원의 재정수익을 올렸다고 8일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2015년 비상용 발전기를 교체하면서 이에 대한 활용방안을 고민한 결과 한국전력공사 경기지역본부의 제안으로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사업에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전력거래소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은 국정과제 에너지신산업 공공건물 수요관리 강화 정책으로 전기사용자가 전력시장 가격이 높을 때나 전력 수급 위기 시 아낀 전기를 전력시장에 판매하고 이를 현금으로 보전 받는 제도다.

이에 따라 도는 한국전력거래소에서 실시하는 전력수요 감축지시에 경기도청사가 참여하는 것을 전제로, 전력수요 감축지시 발령시 약정한 만큼 전력 사용량을 줄이고 그에 대한 현금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한국전력거래소 수요관리사업자와 협약을 맺었다.

경기도 입장에서는 전력수요 감축명령 기간 동안 비상발전기를 가동시켜 부족한 도 청사 전력수급문제를 해결하는 한편 재정수익도 얻는 이중 효과를 얻게 된 셈이다.

실제로 도는 지난해 모두 9차례 실시된 한국전력거래소의 전력수요 감축명령에 참여해 4천3백여만원의 재정수익을 얻었다. 이렇게 얻은 재정수익이 2016년에는 4천81만원, 2017년 4천3백68만원으로 3년 동안 1억2천만원이 넘는다.

김민경 경기도 재산관리과장은 “주기적으로 공회전만 하던 비상발전기를 활용해 비상전원공급 구축 시스템도 강화되고 재정수익도 얻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매년 4천800만원 정도 재정수입을 얻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