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맑음동두천 4.4℃
  • 구름조금강릉 7.2℃
  • 연무서울 4.7℃
  • 연무대전 4.7℃
  • 연무대구 4.5℃
  • 구름많음울산 7.2℃
  • 연무광주 5.7℃
  • 구름조금부산 9.5℃
  • 구름조금고창 5.8℃
  • 연무제주 7.6℃
  • 구름조금강화 4.0℃
  • 구름조금보은 4.1℃
  • 구름조금금산 4.3℃
  • 구름조금강진군 8.4℃
  • 구름조금경주시 5.7℃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서울시, 올해 성평등기금 9억원 지원…24일까지 접수

사업별 최대 3천만원, 서울시 소재 여성단체와 비영리법인.비영리단체 등 신청 가능


(경기뉴스통신) 서울시는 시민단체와의 공동협력을 통해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와 권익 향상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는 ‘2019년 성평등기금 공모사업’을 실시한다. 올해 총 지원 금액은 9억 원이고 사업별로는 최대 3천만 원을 지원한다.

신청은 1월 24일(목)까지 ‘서울시 WFNGO협력센터’ 인터넷 커뮤니티(http://mediahub.seoul.go.kr/community-single?cid=WFNGO)’ 로 접수 가능하다.

서울시 성평등기금사업은 1998년부터 매년 시행하는 사업으로 2018년에는 38개 단체에 7억 4천 9백만 원을 지원했다.

2019년부터는 최근 증가추세에 있는 사이버성폭력, 데이트폭력, 성별인식격차 등을 해결하기 위한 사업에 집중 지원하기 위해 지정공모 분야를 사이버성폭력·데이트폭력을 포함한 젠더폭력 예방 및 대응 성평등 콘텐츠 개발(제작) 통한 성평등한 사회문화 조성 1020세대를 위한 성평등 활동 참여 및 교육프로그램 지원 총 3개 분야로 선정하였다.

자유공모 분야는 여성의 경제역량 강화, 일·생활 양립 확대, 다양성을 포용하는 지역사회역량강화, 기타 풀뿌리단체들의 성평등 활동 지원 등 성평등한 사회를 조성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공모한다.

서울시 소재 여성단체 및 여성의 권익 향상을 위한 목적으로 활동하는 비영리단체 또는 비영리법인이면 신청 가능하며, 사업신청은 1개 단체 1개 사업만 지원을 받는다.

필요한 서류는 지원신청서, 단체현황, 사업계획서, 법인등록증 사본 및 정관 각 1부씩이며,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WFNGO협력센터(http://mediahub.seoul.go.kr/community-single?cid=WFNGO) 에서 확인 및 접수할 수 있다.

컨소시엄 참여단체는 각각 1개 사업 신청으로 간주하며, 컨소시엄 대표(책임)단체에서 사업계획서, 정산보고서 등 관련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또한 여성정책을 지역에 확산시키고 뿌리내릴 수 있도록 비영리단체 또는 비영리법인으로 등록되지 않은 지역중심의 풀뿌리 여성단체의 경우에도 정관(또는 내부 규칙) 및 고유번호증을 제출하면 신청 가능하다.

서울시는 특히 공모사업에 참여하는 단체들의 회계처리 등 실무적인 어려움 해소를 위해 실무지원단의 단계별 컨설팅 제도를 운영해 참여단체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응모된 사업에 대해서는 사업의 적정성, 금액산정의 적정성, 단체 사업수행능력 등을 고려해 ‘서울시성평등기금운용심의회’의 심사를 거쳐 지원대상과 지원 금액을 결정, 3월 중 지원 단체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지원사업에 대한 세부사항 안내를 위해 1월 16일(수) 15시 서울시청 신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날 사업설명회에서는 2019년 공모개요, 지원사업 심사 및 선정에 대한 개략적인 설명과 사업신청방법, 사업계획서 작성 요령 등을 설명한다.

한편, 서울시는 성평등기금 공모사업의 목적에 부합하고 참신한 기획으로 사업모델을 발굴한 사업을 우수사례로 매년 선정하여 널리 전파하고 있다. 2018년 공모사업 실시 결과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한국여성노동자회’, ‘너머서’ 총 3개 단체가 우수사례로 선정되었다.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는 사이버성폭력의 정의, 원인 분석, 특성에 따른 지원방향 등 구체적인 담론을 생산하였으며, 이를 통해 피해자 지원 및 대중 인식개선 운동의 방향성을 제시하였다. 사이버성폭력 근절 해시태그 캠페인 등 온·오프라인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며 사후 대책은 물론 사전적인 대책의 방향도 함께 마련하였다.

한국여성노동자회는 온라인 소통 플랫폼인 팟캐스트 「을들의 당나귀 귀」를 통해 성차별적인 노동시장의 구조적 문제를 청취자들에게 널리 알렸다. 각 주제별 진행, 공개방송 등 청취자들과의 다양한 소통방법을 시도하며 4년째 성평등 노동과 젠더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성차별적인 사회 구조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노동시장에서의 구체적인 사례를 소개하며 시민 체감도를 향상시켰다. 그 결과 고정 청취자를 확보하고 스트리밍 다운로드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성평등 노동과 페미니즘을 이야기하는 독립 언론으로서 단계적 성장을 모색하고 있다.

너머서는 풀뿌리 여성포럼 활동가 양성, 포럼, 임파워먼트 워크숍 개최 등 활발한 활동을 통해 여성의 역량강화와 여성단체 네트워킹 활성화에 기여하였다. 풀뿌리 여성들이 성인지 정책제안 등 자기주도적 여성주의 활동에 활발히 참여하고,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는 장을 직접 기획하고 실행하였다. 이를 통해 주체발굴과 여성의 역량성장을 도모할 수 있도록 힘을 쏟았다.

윤희천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서울시 성평등기금으로 1998년부터 작년까지 총 1,191개 단체를 지원하였다.” 며, “앞으로도 시민단체 등에 대한 지원과 협력을 확대해 성평등한 사회 구현 및 여성의 실질적인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