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3.7℃
  • 구름많음강릉 4.5℃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8.3℃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8.5℃
  • 맑음고창 6.7℃
  • 구름조금제주 9.3℃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5.6℃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7.8℃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건강과학

가스공사, 국내 최초 초저온 LNG 펌프용 베어링 국산화 성공

 

 

(경기뉴스통신=유병운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최연혜)는 국내 최초로 천연가스 생산기지에 사용되는 핵심 부품인 '초저온 LNG 펌프용 베어링'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40년간 외산에 의존해 온 초저온 LNG 펌프용 베어링은 영하 163℃의 초저온 환경에서 고속으로 회전(약 3600rpm)하며 고압(7MPa)으로 압축하는 힘을 견디는 축하중(軸荷重)을 지지하는데 필요한 핵심부품이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K-테스트베드 사업 일환으로 한일하이테크 및 한국기계연구원과 '초저온 베어링 국산화 실증 협약'을 맺고, 약 1년 6개월에 걸친 연구 개발 끝에 국산화를 이뤄냈다. 특히 가스공사는 혁신적인 기술 개발에도 불구하고 실증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고려해 평택 LNG 생산기지의 펌프 설비를 개방함으로써 8000시간에 걸친 실증 시험 환경을 제공했다. 

 

또한 실증 기간 동안 평택 LNG 생산기지의 펌프 설비를 보호하고 정상적으로 가동하기 위해 예비 펌프를 확보하는 등 여러 안전장치를 마련해 성공적으로 실증을 완료했다. 

 

가스공사는 이번 국산화를 통해 부품 조달 비용을 외산 대비 30% 절감하고 조달 기간도 기존 6개월에서 2개월로 대폭 단축해 더욱 안정적으로 LNG 생산기지를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기술 개발에 성공한 중소기업은 LNG 선박, 해외 LNG 액화기지, 수소 산업 등 초저온 분야 연관 사업으로 업역을 확장해 매출 증대 및 해외 진출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