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7.5℃
  • 구름많음강릉 1.2℃
  • 맑음서울 -3.3℃
  • 흐림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0.4℃
  • 구름많음울산 0.5℃
  • 구름많음광주 -2.0℃
  • 맑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5.9℃
  • 맑음강화 -6.3℃
  • 흐림보은 -6.5℃
  • 구름많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0.9℃
  • 구름많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누림센터, 경기도 장애인공동생활가정 실태조사 결과 발표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이하 누림센터)는 2022년 4월부터 5개월에 걸쳐 경기도 내 장애인공동생활가정을 대상으로 기관, 종사자, 이용자 현황 및 특성을 조사한 '경기도 장애인공동생활가정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운영형태(법인, 개인)와 도시형태(대도시, 중소도시, 도농복합시)에 따라 욕구가 상이한 것을 확인했다. 대도시는 연령대별, 중소도시는 장애정도별, 도농복합시는 장애유형별 공동생활가정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지원기관 및 매뉴얼 필요성 등 전반적으로 욕구가 다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인력과 지원체계, 이용자 자립지원, 중,고령 장애인 지원 등 다양한 측면에서 함의를 도출할 수 있었다.

세부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경기도 공동생활가정은 주간(낮)과 주말에 운영하는 기관이 과반수였으며, 기관 종사자는 1.44명으로 나타났다. 종사자는 평균 50.7세로 연령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자는 남성이 여성보다 많으며, 평균 36.7세, 발달장애가 90%이상으로 나타났다. 신변처리, 일상생활 등 대부분 스스로 가능하나 약 15%만이 퇴소 및 자립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영 및 인력의 문제점으로는 업무과중, 연차유급휴가의 자유로운 사용 불가하다는 의견이 많았으며, 운영지원기관과 매뉴얼에 대한 필요성이 높게 나타났다. 또한 서비스 질 향상과 발전을 위해 이용자, 종사자의 역량 강화를 강조했다. 필요한 정책으로는 종사자 휴일 근무 보상, 인력지원 확대 등을 응답했다. 장애유형별 공동생활가정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연령대별(아동,청소년, 고령), 장애정도별(중증,경증), 치매증상을 보이는 발달장애인 공동생활가정도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자문과 감수위원으로 참여한 박자경 교수(백석대학교)는 '공동생활가정은 지역사회 자립을 희망하는 장애인에게 자립 기회를 제공하는 디딤돌의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번 연구가 공동생활가정이 본연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정책 마련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누림센터 조혜진 사회복지사는 '이번 실태조사는 경기도의 특성을 반영한 전수조사로서 경기도만의 특성과 욕구를 더욱 면밀히 살펴볼 수 있는 실태조사로써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으며, 경기도청 장애인복지과장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경기도 맞춤형 정책 수립과 개선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 조사는 경기도 내 장애인공동생활가정 147개소를 대상으로 우편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101개소가 응답했다. 경기도 특성을 반영한 정책 마련을 위한 지역적 특성을 파악할 수 있었으며, 객관적인 기초자료를 구축할 수 있었다. 이 조사의 전체 보고서는 누림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