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0℃
  • 구름조금강릉 28.2℃
  • 구름조금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23.6℃
  • 맑음대구 26.4℃
  • 맑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4.1℃
  • 맑음부산 26.0℃
  • 흐림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6.6℃
  • 맑음강화 18.9℃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2.0℃
  • 구름많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7.5℃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경제

정부 “달러강세 등 대외요인에 원화약세…시장 쏠림시 안정조치”

정부 “달러강세 등 대외요인에 원화약세…시장 쏠림시 안정조치”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정부가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세에 대해 대외요인에 기인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시장 쏠림이나 투기적 움직임이 확대될 경우 적기에 시장안정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최근 대외 여건이 원/달러 환율의 상승 압력으로 작용하면서 외환시장 심리의 일방향 쏠림이 확대될 우려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13년 4개월 만에 1330원을 돌파한 데 이어 1340원대까지 치솟은 바 있다. 전날 원/달러 환율은 1335.2원으로 내려온 상태다.

방 차관은 '최근 원화 약세는 우리 경제의 기초여건에 대한 신뢰 문제보다 글로벌 달러화 강세 등 주로 대외 요인에 근거한다'며 '원화뿐만 아니라 여타 주요 통화도 약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부에 따르면 올들어 유로화는 11.9%, 영국 파운드화는 12.5%, 일본 엔화는 15.8%, 중국 위안화는 7.3% 각각 절하됐다. 원화 가치는 11.0% 떨어졌다.

방 차관은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므로 정부와 관계기관은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발생가능한 모든 경우에 대비해 나가겠다'며 '외환시장 심리의 한 방향 쏠림이 확대될 우려가 있는 만큼,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시장에 쏠림이 발생하거나 투기적 움직임이 확대될 경우 적기에 시장안정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경제의 방파제 역할을 할 대외건전성 관리를 위해 금융기관 외환 건전성 및 외화자금시장 유동성을 수시로 점검하고 이달 중 수출 종합대책 마련을 통해 경상수지 흑자 유지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날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2.50%로 25bp(1bp=0.01%p) 인상한 것과 관련한 논의도 있었다. 

방 차관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상 후 전반적으로 시장이 안정된 모습이었으나 국채 금리 상승 등 시장별로는 차별화된 반응을 보였다'면서 '정부와 관계기관은 국채 시장 상황 및 미국 잭슨홀 미팅(25~27일) 결과 등을 모니터링하면서 과도한 변동성이 지속될 경우 바이백(조기상환) 확대, 국고채 단순매입 등 적기 대응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누적된 금리인상이 금융소비자 및 금융기관의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으므로 다방면에 걸쳐 면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