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1.0℃
  • 흐림강릉 15.9℃
  • 흐림서울 15.4℃
  • 흐림대전 14.7℃
  • 구름많음대구 14.9℃
  • 흐림울산 15.6℃
  • 흐림광주 17.5℃
  • 흐림부산 18.8℃
  • 흐림고창 15.1℃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14.2℃
  • 흐림보은 12.6℃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15.7℃
  • 흐림경주시 12.8℃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경제

국산 밀 전문 생산단지 74곳 선정…자급률 높인다

전년 대비 단지 수 45%·재배면적 36.2% 증가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내년도 국산 밀 전문 생산단지 74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 2020년부터 밀 재배의 규모화,조직화로 밀 자급률을 높이고 국산 밀 품질의 고급화를 위해 밀 전문 생산단지(이하 생산단지)를 육성,지원하고 있다.

올해 선정된 생산단지는 지난해 51곳에서 23곳 증가한 74곳(45%)이다. 재배면적은 7248ha로 지난해 5322ha보다 1926ha(36.2%)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전북이 3538ha로 전체 생산단지 재배면적의 48.8% 차지해 가장 컸으며 전남 2275ha, 광주 524ha가 뒤를 이었다. 생산단지별 평균 재배면적은 98ha이다.

농식품부는 이들 생산단지를 대상으로 공동영농 및 규모화,조직화를 위한 교육,컨설팅 지원, 밀 정부보급종 종자 할인 공급, 정부비축 우선 매입, 밀 생산,보관 등에 필요한 시설,장비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이달 중 정부보급종 종자 신청을 받아 내달까지 일반 가격의 반값에 공급한다. 공급 품종은 새금강, 금강, 백강, 조경 등 4종이다.

또 내년도 밀 생산단지 건조,저장 및 시설,장비 지원사업은 지자체를 통해 이달 말까지 신청,접수를 받아 10월 중 지원 대상을 선정할 예정이다.

생산단지 수요를 반영해 밀 재배,수확 시 필요한 콤바인, 파종기, 건조기, 방제기 등 장비 종류를 확대 지원한다.

김보람 농식품부 식량산업과장은 '정부는 국산 밀 생산확대 및 품질 향상을 위해 밀 전문생산단지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며 '밀 자급률 제고 및 안정적 공급을 위한 재정적 지원을 확대하고 관련 제도도 개선,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