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9.5℃
  • 구름조금강릉 35.7℃
  • 흐림서울 29.4℃
  • 구름조금대전 33.4℃
  • 구름조금대구 34.3℃
  • 구름많음울산 33.7℃
  • 구름많음광주 33.1℃
  • 구름조금부산 31.6℃
  • 구름많음고창 33.0℃
  • 구름많음제주 33.2℃
  • 흐림강화 27.6℃
  • 구름조금보은 31.4℃
  • 구름많음금산 32.0℃
  • 구름많음강진군 33.2℃
  • 구름많음경주시 35.7℃
  • 맑음거제 31.1℃
기상청 제공

건강과학

친환경선박 혁신기술개발 통합사업단 출범…무탄소 기술 선도

해수부·산업부, 국제규제 만족하는 친환경선박 조기 상용화 위해 10년간 공동 추진

 

 

 

(경기뉴스통신=김현미 기자) 정부가 미래선박 시장 선점을 위한 친환경선박 기술선도의 닻을 올렸다. 이를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수소,암모니아 기반의 무탄소 추진 핵심기술을 개발한다.

해양수산부가 지난 15일 부산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에서 '친환경선박 전주기 혁신기술개발사업 통합사업단'을 출범하고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최근 글로벌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온실가스 배출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

이에 이번 사업은 국제규제를 만족하는 친환경 선박 및 관련 기자재들의 조기 상용화하고자 해수부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10년 동안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친환경 선박은 선박 엔진의 연료 전환(암모니아,수소 등), 연료전지,배터리 등 전기추진 및 에너지 최적화 시스템 등을 탑재해 선박의 탄소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차세대 고부가가치 선박이다.

이번 사업으로 IMO의 온실가스 배출규제 대응과 미래선박 시장에서의 신기술 선도를 위해 2030년까지 수소,암모니아 기반의 무탄소 추진 핵심기술을 개발한다.

시험,실증 및 국제 표준화(ISO)와 IMO 의제 개발 활동도 동시 진행해 우리나라 기술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통합사업단은 개발 분야(산업부 지원)와 실증 분야(해수부 지원)로 구성된다. 개발 분야는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에서, 실증 분야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에서 주관해 긴밀한 협력을 거쳐 사업을 펼친다.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속한 기술자문위원회 운영을 통해 산업계,학계 등의 다양한 의견수렴도 진행한다. 사업 내 기술개발 내용들이 유기적으로 연계돼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운영할 방침이다.

송상근 해수부 차관은 '통합사업단 출범을 축하하며 미래선박 시장 선도를 위한 '친환경 선박 전주기 혁신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해운,조선 분야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해야 한다'며 '해수부는 IMO 등과 적극 협력해 우리나라의 기술개발 결과물이 국제기준을 주도하고 세계시장을 이끌 수 있도록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