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4.9℃
  • 흐림강릉 32.2℃
  • 서울 26.8℃
  • 흐림대전 28.8℃
  • 구름많음대구 28.4℃
  • 구름많음울산 26.1℃
  • 흐림광주 26.6℃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7.8℃
  • 흐림제주 29.9℃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7.8℃
  • 흐림금산 27.4℃
  • 흐림강진군 26.1℃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경제

“아태지역 CFO 92%가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근무환경 선호”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업계 선도적인 글로벌 리모트 채용 플랫폼 글로벌리제이션 파트너스(Globalization Partners)가 전 세계 260여 명의 CFO (최고재무책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2%가 기업 경쟁력을 유지하는 데 있어 우려되는 사안으로 '임금 상승'을 꼽았으며, '공급망 혼란(29%)', '인재 부족(23%)', '글로벌 이슈(18%)'가 각각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이러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CFO들은 여전히 비즈니스 성장에 낙관적인 입장을 보였다. 특히 아태지역 CFO의 4분의 3 이상(77%)이 장기 비즈니스 플랜의 핵심은 '새로운 국가로의 비즈니스 확장'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시몬 나르디(Simon Nardi) 글로벌리제이션 파트너스 CFO는 '기업이 어려운 시기에 직면하면 CFO는 기존 접근방식에 어떠한 변화를 줄 수 있는지 고민하게 되고, 이러한 과정에서 미래 성장을 위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리곤 한다. 기업들이 새로운 시장에서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고 인재를 확보하게 되면 적은 비용과 리스크로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3명 중 1명이 글로벌 시장 진출 시 집중하고 싶은 국가로 영국을 꼽았다. CFO의 33%는 향후 12~18개월 이내에, 그리고 37%는 향후 5년 이내에는 영국 시장으로 비즈니스를 확장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시몬 나르디 CFO는 '이 같은 추세는 글로벌리제이션 파트너스 고객들 사이에서도 드러난다. 실제로, 영국은 비즈니스 확장과 인재 채용을 위해 가장 선호되는 지역으로 여겨지는 반면, 인도, 캐나다, 브라질 등은 기업들이 기술 인력 고용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으로 나타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의하면, 아태지역 CFO의 최우선 관심사는 '인재 유지(82%)'로, 유연한 근무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원격근무 우선(remote-first) 모델 또는 원격근무와 사무실 근무가 혼합된 하이브리드 형태 등을 채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태지역 CFO의 절반 이상(56%)이 직원 유지를 위해 향후 12~18개월에 걸쳐 유연한 업무방식을 포함한 직원 혜택을 확대할 계획임을 밝혔으며, 무려 92%가 직원들이 원하는 장소에서 근무하도록 하는 것이 주요 이해관계자가 선호하는 인재 전략이라는 데에 동의했다. 또한 자사 인재 전략은 하이브리드 근무환경을 기반으로 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49%에 달하는 등 유연한 업무환경과 관련된 흥미로운 조사 결과가 나타났다.

시몬 나르디 CFO는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그 어느 때보다 열려 있다'며 '특정 시장 및 지역에서의 어려움이 다른 시장에서는 어떻게 기회로 작용할 수 있는지, 그리고 이러한 새로운 시각이 더욱 견고한 기업으로 거듭나는 데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생각해 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