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구름조금동두천 31.7℃
  • 구름많음강릉 33.4℃
  • 구름조금서울 33.5℃
  • 구름많음대전 32.0℃
  • 소나기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9.1℃
  • 구름많음광주 32.7℃
  • 구름조금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0.6℃
  • 제주 28.3℃
  • 구름조금강화 30.6℃
  • 구름많음보은 31.6℃
  • 흐림금산 29.1℃
  • 구름조금강진군 31.0℃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31.3℃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페이퍼 프리’ 시스템 글로벌 확대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삼성전자가 종이 인쇄물을 최소화하는 '페이퍼 프리(Paper-free)' 활동을 전 세계 서비스센터로 확대해 친환경 노력을 강화한다.

삼성전자는 이달 호주, 필리핀 등에 전자영수증을 도입하는 등 180개국 1만1000여 개의 서비스센터에 전자문서 발급 시스템을 적용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종이문서 제공 관련 규제에 따라 전자문서 발급이 어려운 일부 국가를 제외하고, 삼성전자 제품을 수리하는 전 세계 모든 서비스센터에 해당한다.

국내 서비스센터에서는 2020년 3월부터 전자영수증을 발급하고 있으며, 해외는 국가마다 서비스센터 운영 형태와 업체가 다양해 표준화 적용이 쉽지 않았으나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전자문서 시스템을 확대해왔다.

서비스센터 이용 고객들은 접수증,영수증,수리명세서 등 서비스 내역을 종이 인쇄물로 받는 대신 홈페이지,이메일,메시지 등을 통해 전자문서로 편리하게 확인하고, 일상 속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다.

삼성전자가 전 세계 서비스센터에서 서비스 내역 문서를 모두 전자문서로 대체할 경우 연간 약 1억 장 이상의 종이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통해 종이 생산 시 필요한 물 600만 리터 이상을 아끼고, 30년생 소나무 6만1000여 그루가 1년 동안 흡수하는 양에 해당하는 약 526톤의 탄소 배출을 감축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앞으로도 삼성전자는 페이퍼 프리 활동을 해외 서비스센터 내 업무서류까지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50여 개국에서 청각 장애인을 위한 수어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주요 국가에서 화상 상담, 보이는 ARS, 자동상담 챗봇을 도입하는 등 고객 편의를 위한 차별화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 글로벌 CS센터 김형남 부사장은 '제품 전 과정에서 환경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힘쓰고 있으며, 고객 서비스 영역에서도 고객 만족과 친환경 가치를 모두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탄소 저감,자원 순환,생태 복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환경을 보호하고 인권과 다양성 존중, 미래세대 교육, 기술 혁신을 통한 포용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가능경영을 강화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