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4.3℃
  • 맑음강릉 30.8℃
  • 맑음서울 26.4℃
  • 맑음대전 28.4℃
  • 구름조금대구 31.0℃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조금광주 26.7℃
  • 구름많음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6.0℃
  • 흐림제주 21.2℃
  • 맑음강화 21.0℃
  • 구름조금보은 26.7℃
  • 구름조금금산 26.6℃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31.8℃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정유미 신작 ‘존재의 집’, 제72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단편 경쟁 부문 진출

 

(경기뉴스통신=김현미 기자) 수학시험(2010), 연애놀이(2013)로 베를린 국제영화제에 진출한 바 있는 정유미 감독의 신작 애니메이션 '존재의 집'이 제72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단편 경쟁 부문에 진출해 월드 프리미어 상영을 앞두고 있다.

매치컷은 자사가 제작한 정유미 감독의 존재의 집이 제72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단편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베를린 국제영화제는 1951년 1회 개최를 시작으로 칸 영화제, 베니스 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한다. 3개 영화제 가운데서도 비평가와 감독 위주의 예술 작품 발굴을 중시하는 베를린 국제영화제는 매년 2월 개최되며, 올해는 2월 10일(목)부터 20일(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정유미 감독은 수학시험(2010), 연애놀이(2013)로 과거 베를린 국제영화제 단편 경쟁 부문에 두 차례 진출한 바 있으며,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제작 지원으로 만든 신작 존재의 집을 통해 올해로 3연속 베를린 국제영화제에 초청받는 쾌거를 이뤘다. 1월 13일 베를린 국제영화제 측이 공개한 단편 경쟁 부문 진출작은 총 21개이며, 그중에서도 한국 작품은 정유미 감독의 존재의 집이 유일하다.

◇집을 통해 바라보는 인간의 내면, 무너지고 부서지는 과정에서 발견되는 것에 대해

존재의 집은 '집'을 인간의 내면을 상징하는 메타포로 표현해 우리 삶의 어떤 순간에 영원할 거라고 믿었던 가치들이 무너지는 경험에 대해 이야기한다. 집이 부서지는 과정은 마치 자아가 부서지는 과정처럼 고통스럽지만, 모든 것이 소멸된 폐허에서 가장 소중한 것을 발견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정유미 감독의 전작과 마찬가지로 존재의 집 역시 특유의 세밀한 연필 드로잉 기법을 사용해 사실적 묘사가 돋보인다. 집이 무너져 내리며 내부의 물건들이 하나씩 모습을 드러내고 바닥에 떨어져 부서지고 사라지는 장면들을 절제된 표현으로 그려낸 존재의 집은 심플한 이야기 구성으로 명확한 메시지를 전달하며, 보는 이의 감상에 따라 깊고 넓은 사유가 가능한 작품이다.

◇칸, 베를린 그리고 자그레브까지 국제영화제 석권… 한국 애니메이션 최초 타이틀 거머쥔 정유미 작가

2009년 '먼지아이'로 한국 애니메이션 최초 칸 영화제 감독 주간에 상영된 이후 국내,외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정유미 감독은 최근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의 공식 회원으로 초청받기도 했다. 특히 '먼지아이'는 2014년 그래픽 노블로 출간돼 한국 그림작가 최초로 볼로냐 라가치 대상(뉴 호라이즌 부문)을 수상했다.

이 뿐만 아니라 세계 4대 애니메이션 영화제인 자그레브국제애니메이션 영화제에서도 한국인 최초로 대상인 그랑프리를 수상한 이력이 있는 정유미 감독인 만큼, 다가오는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일 신작 '존재의 집'의 관객의 반응에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