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2 (수)

  • 맑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5.1℃
  • 맑음서울 -10.0℃
  • 구름조금대전 -6.8℃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3.6℃
  • 흐림광주 -3.3℃
  • 맑음부산 -3.1℃
  • 흐림고창 -3.6℃
  • 제주 2.4℃
  • 맑음강화 -11.1℃
  • 맑음보은 -7.3℃
  • 구름많음금산 -6.8℃
  • 흐림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주한영국문화원-KF 선정,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그린버스’ 프로젝트 본격 론칭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주한영국문화원(British Council in Korea)과 KF(Korea Foundation, 한국국제교류재단)이 10월 31일부터 11월 12일까지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 기후 변화 당사국 회의(COP26) 연계 문화 사업인 'The Climate Connection' 캠페인의 하나로 '그린버스(Greenverse)'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아트센터 나비와 영국 최초의 미디어 센터 워터쉐드(Watershed)가 주관하는 그린버스는 기후 변화를 주제로 한 온라인 플랫폼으로, 한국과 영국의 MZ 세대 창작자들과 미디어 아티스트 듀오 방앤리 신작을 비롯해 각종 강연을 제공하며 11월 10일 론칭된다.

10월 초 5일간의 온라인 캠프를 통해 전문가에게 기후 변화에 대한 강연을 듣고, 서로 간 아이디어를 교류한 7명의 한국,영국 MZ 세대 창작자들은 미세 플라스틱, 해양 생태계 등을 주제로 한 디지털 창작품을 통해 기후 변화에 대한 MZ 세대의 관점을 공유하고, 소통을 시도한다.

예술과 행동, 물리적 세계와 디지털 세계, 인간과 기계 간 선순환을 구축하려는 방앤리의 신작 '액트제로(ActZero)'는 그 첫 번째 프로젝트로, '액트제로 노지(ActZero Noji)'를 그린버스 플랫폼 론칭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최초로 선보인다. 노지(露地)는 기후 변화에 민감하고 해수면 상승과 해양 생태계 오염에 노출된 상징적 장소로, 액트제로 노지는 제주 서귀포 바다와 연결된 노지에서 진행된 설치 작품이자 영상 작업이다. 이는 지속 가능성, 기후 위기의 급박함에 대한 작가의 탐구, 관점을 담고 있다.

작품이자 기후 행동 캠페인인 액트제로는 개개인의 탄소 발자국 감소를 위한 행동을 촉구하며, 작품 공개와 함께 소셜 미디어에서 탄소 저감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행동 서약을 하는 온라인 참여 이벤트를 11월 21일까지 진행한다.

카카오톡으로 접근할 수 있는 디지털 자산 지갑 '클립(Klip)'에서 한정판 디지털 작품을 전시,유통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그라운드X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온라인 참여 이벤트는 참가자에게 방앤리 작가가 제작한 한정판 NFT 디지털 배지를 제공한다.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주한영국문화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린버스 플랫폼 론칭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는 한국 시각으로 11월 10일 저녁 7시부터 시작되며, 아트센터 나비(@artcenternabi)와 그린버스(@the_greenverse_art) 인스타그램의 프로필 링크로 사전 신청한 뒤 참여할 수 있다.

주한영국문화원장 샘 하비는 '그린버스 플랫폼과 액트제로를 통해 많은 분이 기후 변화에 대한 인식 수준을 높이고, 자기 목소리를 내며 밝은 미래를 위해 각자 위치에서 실천할 수 있는 행동을 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The Climate Connection 캠페인은 전 세계 사람들과 함께 기후 변화에 대한 아이디어,관점을 공유하고 교육, 예술, 문화, 과학을 활용한 해결책을 찾으며 △글로벌 토론 △예술 및 과학 쇼케이스 △대학 장학금 △자금 지원 △연구 및 트레이닝 기회를 제공한다. 6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하며 6월 3일 'The Climate Connection: 변화를 위한 토론' 행사를 시작으로, 현재 열리는 COP26 정상회담까지 진행되고 있다.

영국은 10월 31일부터 11월 12일까지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COP26을 개최하고 있다. COP26가 수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끼치도록 하려는 영국 정부의 목표를 지원하기 위해 영국문화원은 자체 글로벌 네트워크로 전 세계 수백만명의 사람이 기후 변화에 대응하도록 영감을 주는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