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2 (일)

  • 맑음동두천 20.0℃
  • 구름많음강릉 22.7℃
  • 맑음서울 24.6℃
  • 흐림대전 23.9℃
  • 흐림대구 23.9℃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3.8℃
  • 흐림고창 22.9℃
  • 흐림제주 25.5℃
  • 맑음강화 21.7℃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7℃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LG화학, 쿠팡과 손잡고 배송 플라스틱 폐기물 재활용 나선다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LG화학이 국내 최대 이커머스 업체인 쿠팡과 손잡고 플라스틱 폐기물 회수 및 재활용을 위한 친환경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급증하는 배송 폐기물을 줄이고 관련 자원이 순환되게 하기 위해서다.

LG화학은 9일, 서울 잠실 쿠팡 본사에서 LG화학 허성우 부사장과 쿠팡 라이언 브라운(Ryan Brown) 부사장 등 양사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플라스틱 재활용 및 자원 선순환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쿠팡은 전국의 물류센터(Fulfillment Center)에서 버려지는 연간 3000t 규모의 스트레치 필름을 수거해 LG화학에 전달하고, LG화학은 이를 다시 포장재 등으로 사용 가능한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 쿠팡에 공급하기로 했다.

양사의 친환경 프로젝트는 쿠팡의 물류센터에서 회수 가능한 플라스틱 자원을 LG화학의 PCR (Post-Consumer Recycle) 기술을 통해 폴리에틸렌(PE) 필름 등으로 재활용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PCR는 사용 후 버려진 플라스틱 폐기물을 선별,분쇄,세척 등의 재가공을 통해 플라스틱 알갱이(Pellet) 형태의 초기 원료로 변환시키는 재활용 기술이다. PCR 제품은 재활용 수지의 특성상 떨어진 물성을 개선하기 위해 기존의 제품과 일정 비중으로 섞어서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LG화학은 6월부터 약 3개월간 쿠팡과 함께 스트레치 필름 수거 및 재활용 프로젝트를 시범 가동해 본 결과, PCR 원료 함량을 최대 60%까지 유지하면서도 기존의 제품과 동등한 물성을 구현할 수 있는 재활용 필름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LG화학의 PCR 기술로 재활용된 친환경 소재는 쿠팡의 물품 배송용 포장 필름(Poly Bag)에 적용될 예정이다. 양사는 쿠팡의 물류 시스템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해당 필름 또한 다시 수거하고 재활용할 수 있는 자원 순환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양사는 포장 필름뿐만 아니라 쿠팡의 프레시백을 활용해 배송 고객으로부터 에어캡 완충재 등의 배송 폐기물도 함께 회수해 재활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LG화학과 쿠팡의 친환경 프로젝트는 언택트 시대에 급증하고 있는 배송 폐기물을 줄이고, 관련된 자원의 재활용률을 높이는 데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폴리에틸렌 시장의 폐기물 수거량은 연간 80만 톤에 달하는 가운데, 재활용이 가능한 재생수지는 약 30만 톤으로 추정된다. 재활용률이 40% 수준으로 나머지 폐플라스틱 자원은 소각,매립 및 폐연료화 되고 있어서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업계의 노력과 관련 생태계 구축이 필요한 상황이다.

라이언 브라운 쿠팡 환경보건안전 총괄 부사장은 'LG화학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를 해결하는 데 일조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프로젝트의 가장 큰 특징은 고객들이 더 쉽고 편리하게 친환경 움직임에 동참할 수 있다는 점이며, 쿠팡은 앞으로도 인프라 및 기술에 지속 투자함으로써 고객 경험의 수준을 한차원 끌어올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허성우 LG화학 석유화학 글로벌사업추진 총괄 부사장은 'LG화학의 재활용 기술력과 쿠팡의 물류 시스템이 결합해 환경과 사회를 위한 또 하나의 친환경 비즈니스 모델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를 상용화시키고 자원 선순환 및 순환 경제에도 앞장서는 대표적인 지속 가능한 선도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