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맑음동두천 15.5℃
  • 구름조금강릉 18.3℃
  • 맑음서울 19.4℃
  • 맑음대전 19.1℃
  • 맑음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20.8℃
  • 맑음광주 19.5℃
  • 맑음부산 20.9℃
  • 맑음고창 17.7℃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18.4℃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5.6℃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17.0℃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경제

중기부, 수출 중소기업 전용 선적공간 대폭 확대

이달 말부터 회차당 450TEU→1050TEU로 2배 이상 늘어나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국적선사 HMM과 협업해 수출 중소기업을 위한 전용 선적공간을 추가 확보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말부터 중소기업 전용 선적공간이 기존 회차당 450TEU(TEU: Twenty-foot Equivalent Unit, 20피트 컨테이너 1대분을 나타내는 단위)에서 1050TEU로 확대된다.

중기부는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 국적선사와 협업해 지난해 11월부터 중소기업 전용 선적공간을 확보해 수출 중소기업 해상운송을 지원해왔다.

현재까지 총 44회차에 걸쳐 회차당 미국 서안향 350TEU, 미국 동안향 50TEU, 구주향 중소기업 50TEU 전용 선적 공간을 지원했으며 총 9669TEU의 중기화물 선적 공간을 제공했다.

이번 조치는 해상 운임 상승이 지속하고 '블랙프라이데이' 등으로 3분기 물동량 증가가 예상되는 데 따른 조치다.

'HMM 협업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사업'을 통해 제공되는 중소기업 전용 선적 공간은 450TEU에서 700TEU로 증가한다.

미주 서안으로 향하는 선박 내 중소기업 전용 선적 공간은 오는 28일부터 회차당 350TEU에서 600TEU로 확대된다. 미주 동안향 선적 공간 50TEU, 구주향 선적 공간 50TEU도 계속 지원될 예정이다.

한국발 미주 및 유럽 수출물량이 있는 중소화주는 5일부터 고비즈코리아(kr.gobizkorea.com)를 통해 화물을 접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장기운송계약'을 통해 중소기업에 제공되는 선적 공간 350TEU가 추가 지원된다.

중기부는 미주 서안향 선박 내 중소기업 장기운송계약 전용 공간 350TEU을 추가 확보했으며 중소기업과 HMM 간 장기운송계약이 신속히 체결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한 수출 중소기업은 수출바우처 추경 예산을 통해 물류전용바우처를 최대 2000만원(국고보조율 70%, 자비분담율 30%)까지 발급받아 국제운송비도 지원받을 수 있다.

강기성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과장은 '올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은 565억달러를 기록하며 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며 '하반기에도 중소기업 수출 호조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정부도 수출 물류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