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25 (수)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3.2℃
  • 흐림서울 23.9℃
  • 흐림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5.1℃
  • 흐림울산 25.4℃
  • 흐림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5.3℃
  • 흐림고창 24.9℃
  • 구름조금제주 26.2℃
  • 흐림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2.5℃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25.4℃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초등 돌봄시간 오후 7시까지 확대 추진…돌봄교실도 확충

교육부 ‘초등돌봄교실 운영 개선 방안’ 발표…돌봄교실 질 개선·돌봄 업무 체계화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내년까지 초등 돌봄교실 3500실을 확충하고, 돌봄 운영시간은 오후 7시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교육부가 지난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초등 돌봄교실의 질 개선과 돌봄 업무 체계화를 위한 '초등돌봄교실 운영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2021년 범정부 온종일돌봄 수요조사 결과에 따르면 돌봄서비스 필요 시간은 전체 응답자의 66.3%가 오후 1시~5시, 17.6%가 오후 5시~7시로 대답했다.

또 돌봄교실 이용 경험이 있는 학부모 응답자의 83.6%는 현재 이용시간에 만족하고 있었다. 운영 시간 확대는 응답자의 64.7%가 오후 6시까지, 11.9%가 오후 7시까지 돌봄 제공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안전한 학교 공간에서 맞벌이 부모의 퇴근 시간을 고려한 현실적인 돌봄 시간 운영이 필요하며, 돌봄교실을 통해 다양한 활동 경험의 제공도 희망했다.

한편 최근 10년간 초등돌봄교실 공급은 2배 이상 늘었다. 교육부는 오후 돌봄교실 외 3~6학년 학생의 돌봄 수요 해소를 위해 2015년부터 방과후학교 연계형 돌봄교실도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 9월 기준으로 총 25만 6213명의 학생이 돌봄에 참여하고 있는데, 다만 가용 공간의 부족으로 학교 내 돌봄을 위한 추가 공간 확보는 상당히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돌봄전담사는 1만 1918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아침돌봄과 오후돌봄,  오후연장형 및 저녁돌봄 등 수요에 따른 시간대별 돌봄 서비스 제공하고 있다.

하루 6시간 미만 근무하는 전담사가 전체 전담사의 56.4%이며, 전담사 대상 설문조사 결과 전담사는 계약상 근무시간과 실제 근무시간 간의 차이가 있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초등돌봄교실은 학교장이 운영을 총괄하고 전담사와 돌봄 담당교사 등이 돌봄과 관련 행정업무 등을 분담하고 있는데, 학교 여건 등에 따라 관련 행정 업무의 수행 주체 및 내용 등은 서로 다르다.

이에 교육부는 돌봄 수요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한 돌봄 공급 확대를 위해 2022년까지 모두 3500실을 목표로 돌봄교실을 확충하고 있다.

아울러 수도권 등 대도시 밀집지역의 돌봄 대기수요 해소를 위해 학교 설립 때부터 수요에 따른 돌봄공간 설치가 가능하도록 지방교육행정기관 재정투자심사 지침을 개정하고, 돌봄교실 증실 및 환경 개선을 위한 재정을 계속 지원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방안은 학생과 학부모를 우선에 두고 안정적인 돌봄이 제공되는 것을 목표로 마련했다'면서 '시도교육청과도 긴밀하게 협력해 학교별 여건 등에 따라 제공되는 돌봄서비스의 질을 관리하고, 돌봄이 꼭 필요한 학생들이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