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16.4℃
  • 맑음대전 20.3℃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18.4℃
  • 맑음부산 18.4℃
  • 맑음고창 15.9℃
  • 맑음제주 15.9℃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19.3℃
  • 맑음금산 18.1℃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22.0℃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핸드메이드' 배우 유해진의 소소한 공방 체험기

 

(경기뉴스통신=김현미 기자) KBS 1TV '핸드메이드'가 설 연휴 첫 방송된다. '핸드메이드'는 배우 유해진이 여러 공방을 방문해 손으로 무언가 만들고 즐기는 아날로그 라이프를 담았다. 소확행을 이은 일명 소만행(소소하게 만들며 느끼는 행복) 찾기 프로젝트! 손으로 가죽을 매만지며, 나무 깎는 소리를 들으며, 바느질에 열중하며, 또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따뜻한 즐거움과 힐링을 전한다.

손재주 좋기로 소문난 배우 유해진.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무엇이든 뚝딱 만들어내며 '금손'의 면모를 보여줬는데. 그런 유해진이 이번에 제대로 만든다!? 가구, 안경, 시계, 구두 공방 4곳을 방문해 직접 물건을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진다. 그런데 평소 방송에서 보인 모습과는 달리 '이런 건 처음'이라며 약한 모습을 보이는데. 처음 사용해보는 실톱으로 한 시간 내내 톱질을 하는가 하면, 바들바들 손을 떨며 바느질에 못질까지! 유해진은 과연 각각의 물건을 잘 만들어낼 수 있을까?

고요한 공방에서, 만드는 일에 열중하다 보면 나와 소리만 남는 순간이 온다. 유해진은 '조용한 가운데 쓱싹쓱싹 사포질 소리, 뚝딱뚝딱 망치 소리'가 묘한 힐링이 된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유해진이 공방 선생님들과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는 모습 또한 보는 이에게 온기를 전한다. 공방 선생님들의 인생사에 귀 기울이면서도, 배우 본인의 이야기를 툭하고 꺼내놓기도 한다. 서로의 에피소드가 오가는 공방에서, 유해진의 인간미를 확인할 것!

유해진은 공방에서의 시간을 보낸 후 '물건뿐만 아니라 자신의 삶을 잘 만들어나가는 사람들을 만난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핸드메이드' 첫 시청자로서의 소회를 밝히기도 했는데. '무언가를 만들며, 결국 우리 살아가는 이야기를 하는 프로그램인 것 같다'며, 끝으로 '코로나19로 힘든 시기 잔잔한 웃음으로 응원하고픈 마음, 위로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전했다. 꽤 자주 등장하는 본인의 유머에 스스로 빵 터졌다는 후문도.

물건 하나에, 삶 하나. 자르고, 깎고, 꿰매며 저마다의 삶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 그리고 물건에 녹아든 우리네 살아가는 이야기! 오늘, 우리가 만들어가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배우 유해진의 '핸드메이드' 1부는 오는 2월 14일 일요일 밤 9시 40분 KBS1TV에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