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맑음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16.7℃
  • 맑음서울 15.9℃
  • 맑음대전 18.9℃
  • 맑음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4.1℃
  • 맑음광주 17.6℃
  • 구름많음부산 14.7℃
  • 맑음고창 15.2℃
  • 맑음제주 16.4℃
  • 맑음강화 11.9℃
  • 구름조금보은 17.0℃
  • 구름조금금산 17.9℃
  • 맑음강진군 15.8℃
  • 구름조금경주시 14.9℃
  • 구름조금거제 14.1℃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이웃집 찰스" ‘미얀마 찬찬’ 평강공주와 바보온달 현실판 커플

‘이웃집 찰스’ 찬찬의 인기에 패널 홍석천 “우리보다 낫다...”

 

(경기뉴스통신=김현미 기자) 오늘 저녁 7시 35분 KBS '이웃집 찰스' 273회에서는 미얀마에서 온 찬찬(32)의 일상이 그려진다.

미얀마에서 만나 한국까지 10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는 찬찬과 한국인 남편 김민수(40)씨. '평강공주와 바보온달'에서 따온 '미얀마 공주와 민수 온달'이라는 이들 부부의 별명에서 알 수 있듯 이들의 일상은 캐릭터 확실하고 매력이 넘치는데.

한국어 교육학 박사로 인터넷에 무료 한국어 강의를 올리며 미얀마 사람들 사이 인기 최고 한국어 선생님이 됐다는 찬찬. 그뿐이 아니다. 미얀마 현지 내에 한국살이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까지 출간하며 인기 최고 작가로도 우뚝 섰다는데. 덕분에 집안의 대소사를 함께 챙기는 팬클럽까지 보유하고 있는 찬찬.

그녀를 보자마자 '절'까지 하는 제자들에, 찬찬이 그리워 할 미얀마 음식들을 바리바리 싸서 보낸 선물까지 공개되다 패널 홍석천은 '연예인은 우리보다 잣다'며 찬찬을 부러워해 웃음을 자아냈을 정도라고.

한편, 미얀마 풍습에 따라 아들 보경이 탄생 기념 기부 행사를 위해 인천 부평에 위치한 미얀마 타운을 찾은 찬찬 가족. 덕분에 처음으로 미얀마 불교 사원에서 벌어지는 아기 탄생 기념 기부 행사 모습이 공개되는데! 이보다 더 놀라운 일이 있었으니~ 바로 사원을 찾아온 뜻밖의 손님?! 정체 모를 남자의 등장에 술렁였던 현장! 그의 정체는?

'찬찬 공주와 온달 민수'라는 부부의 별명만큼이나 성격도 다른 부부. 매사 꼼꼼하고 정확한 찬찬과 허허실실- 전법을 구사하는 남편. 이들의 아옹다옹 케미는 스튜디오에서도 이어졌으니~ 이들 부부의 별명에 고개 끄덕임은 기본! 허를 찌르는 남편 민수씨의 멘트에 스튜디오가 한순간 웃음바다가 됐을 정도라는데. 과연 이들 부부의 케미는?

늘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위한 애정을 감출 수 없는 찬찬 가족의 한국 생활기는 오늘인 26일 화요일 저녁 7시 35분, KBS1 "이웃집 찰스" 273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