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흐림동두천 7.4℃
  • 흐림강릉 6.5℃
  • 흐림서울 6.3℃
  • 구름많음대전 6.0℃
  • 연무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14.6℃
  • 흐림광주 11.3℃
  • 구름조금부산 13.7℃
  • 흐림고창 12.5℃
  • 구름조금제주 16.6℃
  • 흐림강화 9.8℃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11.6℃
  • 구름많음경주시 7.3℃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드라마스페셜2020" 진지희X김시은에게 '모단걸'이란?

진지희X김시은, 진짜 ‘나’에 대해 고찰하는 시간 선사할 예정

 

(경기뉴스통신=김현미 기자) 배우 진지희와 김시은이 UHD KBS 드라마스페셜 2020의 포문을 여는 첫 번째 작품 '모단걸'의 의미를 직접 전했다.

오는 11월 7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UHD KBS 드라마스페셜 2020 '모단걸'은 1930년대를 배경으로 남편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모단걸이 되려 했던 여성의 성장기를 그린 작품이다. 포스터, 티저 영상 등을 통해 조금씩 베일을 벗으면서, '드라마스페셜 2020'의 유일한 시대물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분위기 속에서 펼쳐지는 이야기가 흥미를 끌고 있다. 그 가운데, 경성 최고 철부지 아가씨 '신득' 역의 진지희와 그녀의 몸종 '영이' 역의 김시은이 캐릭터와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진솔하게 들려줬다.

먼저 '모단걸'의 신득은 친일파 부호의 며느리다. 진지희는 '신득은 그 시대 여성들이 그랬듯 아무것도 모르고 집안의 뜻에 따라 일찍 결혼했다. 그래서 어른스러울 것 같지만, 사실 은근 아는 것도 없고, 허당끼가 많고, 그래서 미워할 수 없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그런 신득이 '시간이 지날수록 '모단걸'의 진정한 의미를 깨달으며, 시간이 지날수록 성장해나가는 모습이 잘 담겨 있다'는 것이 '모단걸'을 선택한 이유였다. 그래서 ''진지희'와 '신득'이란 캐릭터가 만나 그동안 보여드리지 못했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진지희가 '나에게 '모단걸'이란?'이라는 질문에 '신선함'이라고 답한 이유였다.

톡톡 튀는 매력으로 '비타시은'이란 닉네임도 갖고 있는 배우 김시은은 신득의 몸종 '영이'를 연기한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신득과 달리 영민하고 심지가 굳은 인물이다. 동시에 신득이 유일하게 믿고 의지하는 소울메이트이기도 하다. 이에 '영이라는 인물을 통해 불가능한 현실을 딛고 성장하는 용기를 전하고 싶었다'고. 단순히 '영이'라는 역할을 넘어, 캐릭터에 온전히 들어가 진심으로 표현해보고 싶단 바람이 생긴 이유였다. 그래서 김시은에게 '모단걸'은 배우로서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출발선'이었다.

이처럼 두 배우가 연기할 신득과 영이를 통해 '모단걸'은 1930년대, '경성'이라는 시대적 배경, 신분의 차이, 거기에 성격도 성향도 전혀 두 여성의 이야기를 그려나간다. 그리고 주인공이 아니라, 주체가 되는 것, 진짜 '나'에 대해 고찰해보는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결코 짧지 않은 시간 동안 1930년대에 신득과 영이로 살았던 진지희와 김시은. 두 배우가 얻은 의미들은 극중 캐릭터를 통해 유쾌하고 따뜻한 우정과 성장 이야기를 고스란히 전달할 것이란 기대를 심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