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3 (수)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0℃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5.8℃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조금보은 -0.1℃
  • 구름조금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경제

헤이딜러 “국산 소형 SUV 잔존가치 1위는 기아 셀토스”

1위 기아 셀토스, 2위 현대 베뉴, 3위 현대 코나 순
쌍용 베리 뉴 티볼리가 중고차 잔존가치 가장 낮아
최근 3개월 헤이딜러 경매데이터 분석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국산 소형SUV 잔존가치 분석결과를 공개했다.

지난 4일 헤이딜러가 발표한 중고차 시세 데이터에 따르면 기아 셀토스 모델이 신차가 대비 81.4%의 잔존가치를 나타내며 1위를 차지했다.

현대 베뉴는 75.3%로 2위를 차지했고 현대 코나는 0.1% 차이로 75.2%의 잔존가치를 나타내며 3위에 머물렀다.

한편 셀토스는 평균 21명 딜러가 입찰하며 소형 SUV 중에서 시장 인기도까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결과는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소형 SUV 1538대 중 경매 대수가 가장 많은 트림의 풀옵션 차량을 기준으로 2020년형, 2만Km 미만 차량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헤이딜러는 1위 셀토스의 잔존가치가 2위 베뉴보다 6% 이상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소형SUV 간 경쟁이 치열하지만 셀토스의 높은 상품성이 중고차 시장에서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