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8℃
  • 구름많음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23.5℃
  • 대전 23.0℃
  • 천둥번개대구 23.1℃
  • 울산 23.5℃
  • 천둥번개광주 23.5℃
  • 부산 24.4℃
  • 흐림고창 23.6℃
  • 흐림제주 30.1℃
  • 구름조금강화 21.6℃
  • 흐림보은 21.2℃
  • 구름조금금산 22.2℃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트롯신이 떴다, 트로트 대부 남진x트로트 여왕 김연자, 36년만에 듀엣 무대 재현!

(경기뉴스통신)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트로트계 대부 ‘남진’과 트로트 여왕 ‘김연자’가 36년 전의 듀엣 무대를 재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매번 새로운 주제로 ‘랜선 공연’ 무대를 꾸몄던 트롯신들이 이번 주에는 ‘전설들의 듀엣’을 주제로 무대에 도전한다. 공연 당일, 대기실에서 만난 트롯신들은 ‘듀엣 도전’을 앞두고 “정말 피 말린다”, “사는 게 사는 게 아니다”라며 긴장감을 호소했다.

특히, 36년 전 전설의 듀엣 무대를 함께 했던 대부 남진과 트로트 여왕 김연자가 짝이 되어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두 사람은 듀엣 무대 재현을 앞두고 남진의 곡 ‘파트너’를 선곡했다. 김연자는 대선배 남진과의 듀엣을 앞두고 한땀 한땀 손으로 악보를 그려오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춰 트롯신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대부 남진 또한 김연자와 오랜만에 갖는 듀엣 무대에 긴장해 밤잠을 설쳤다고 전했다. 그뿐만 아니라, 아끼는 후배 김연자만을 위해 노래를 개사하는 등 ‘최고의 파트너’로 거듭날 만반의 준비를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트로트 여제의 아우라로 항상 무대를 장악하던 김연자가 무대 직전 두 눈을 질끈 감을 정도로 긴장감을 호소해 지켜보는 이들도 손에 땀을 쥐게 했다. 과연 두 사람의 36년 만의 듀엣 무대가 성공적으로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최고의 파트너’ 에 도전한 대부 남진과 트로트 여제 김연자의 듀엣 무대는 오늘밤(8일) 10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