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0 (토)

  • 맑음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2.6℃
  • 맑음서울 25.4℃
  • 박무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2.0℃
  • 흐림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1.8℃
  • 흐림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1.7℃
  • 맑음강화 22.9℃
  • 구름조금보은 22.7℃
  • 구름조금금산 23.3℃
  • 구름많음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1.2℃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트롯신이 떴다, 원곡자들도 감탄한 트롯神

(경기뉴스통신)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트롯신들의 ‘노래 바꿔 부르기’ 무대에서 대미를 장식할 김연자, 진성의 마지막 무대가 大공개된다.

매주 무대가 공개될 때마다 색다른 매력으로 큰 화제를 낳았던 트로트 전설들의 ‘노래 바꿔 부르기’ 랜선킹 무대가 이번 주 마지막을 앞두고 있다. 주현미의 ‘추억으로 가는 당신’을 부르게 된 김연자와 장윤정의 ‘첫사랑’을 부르게 된 진성이 마지막 주자로 나선다.

특히, 20대 때부터 함께 활동해온 절친 주현미의 노래를 부르게 된 김연자는 평소의 카리스마 넘치던 모습과 다르게 긴장한 모습을 엿보였다. 무대 직전까지 부담감을 숨기지 못하던 김연자는 돌연 대기실을 이탈해 버리기까지 해 궁금증을 안겨주었다.

한편, 장윤정의 노래를 남자 버전으로 재탄생시켜야 하는 진성은 연습 때부터 큰 어려움을 겪어 지켜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심지어 진성은 공연 당일 무대 위에 서자 극도의 긴장감으로 바위마냥(?) 뻣뻣하게 굳어 원곡자인 장윤정조차 마음 을 졸이게 했다.

하지만 노래가 시작되자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진성표 ‘첫사랑’ 무대를 완벽하게 꾸며 랜선 관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이에, 진성이 무대를 내려간 뒤에도 “진성 짱!” 을 외치는 관객들의 함성이 끊이질 않았다는 후문이다.

소름 끼치는 ‘트롯神’ 들의 ‘노래 바꿔 부르기’ 무대, 그 화려한 막을 내릴 진성과 김연자의 무대는 27일 수요일 밤 10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