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구름조금동두천 3.0℃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7.0℃
  • 맑음울산 7.0℃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9.0℃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12.4℃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4.0℃
  • 구름조금거제 7.1℃
기상청 제공

생활

국내 첫 공유헬스장 ‘오픈짐’, 누적 매출액 1억원 돌파

공유경제, 이젠 피트니스 클럽도 공유
헬스장, pt샵 창업… 이제 창업비 0원으로 공유하다
어제의 헬린이가 내일의 트레이너 강사로

(경기뉴스통신) 국내 첫 공유헬스장 ‘오픈짐’은 창업 한 달 만에 누적 매출액 1억원을 돌파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바야흐르 공유경제의 바람이 심상치 않다. 그 영역은 어디까지 확산될지 모르나 산업전반에 긍정적인 영향 주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공유경제는 공간, 물건, 정보, 재능, 경험 등 자원을 함께 사용함으로써 사용자의 편의를 증진하고, 사회, 경제, 환경적 가치를 창출하는 경제활동을 의미한다.

공유경제는 플랫폼을 기반에 두고 있다. 경제활동의 경계, 즉 생산과 소비 사이의 벽이 없다. 생산자가 소비자가 되고, 소비자가 생산자가 되기도 한다. 사용자간 서로 공동체가 되어 끊임없는 가치를 창출한다. 플랫폼의 핵심은 개방성이다. 주식회사 열린(대표 이금호)은 이미 그 개방성을 증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유주방, 공유오피스 등 공유경제가 사회 각 분야에서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피트니스업계에서도 공유경제를 기반으로 변화가 일고 있다. 특히 헬스사업을 창업 및 소유의 대상으로 여겼던 기존 개념에서 벗어나 ‘창업 및 소유’가 아닌 ‘사용’의 개념으로 재인식하는 것이다. 헬스 시설의 공유와 사용자 간 운동정보 공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