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1.9℃
  • 흐림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3.4℃
  • 흐림울산 23.2℃
  • 구름조금광주 24.3℃
  • 흐림부산 23.4℃
  • 맑음고창 24.7℃
  • 흐림제주 25.0℃
  • 흐림강화 23.3℃
  • 구름조금보은 23.4℃
  • 맑음금산 21.9℃
  • 맑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3.9℃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반지, 데오그룹 모두 되찾을 거야 단단히 결심!

(경기뉴스통신) SBS 수목 ‘시크릿 부티크’(에서 김선아가 데오그룹, 그리고 장미희가 낀 반지 등을 모두 되찾기로 단단히 결심한다.

‘시크릿 부티크’ 9월 26일 방송된 4회 예고편을 공개되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여기서 제니장(김선아 분)은 “정혁오빠냐? 윤선우냐? 네가 누굴 선택하게 될까?”라며 놀리는 위예남(박희본 분)을 향해 “넌 선우 절대로 못 건드려”라며 서릿발 넘치게 대꾸하면서 시작된다.

그리고는 이현지(고민시 분)를 만난 제니 장은 “원하는 걸 말해봐”라고 말했고, 공교롭게도 이 만남이 있은 잠시 후 검찰 취조실에서는 현지가 수의대신 양복을 입은 윤선우(김재영 분)가 옆에 등장하기도 했다.

이에 놀란 차승재(김승수 분)는 예남에게 전화를 걸어 “오태석, 당신. 도준섭시장, 그리고 나 모두 까발려져 날아가게 생겼다고”라며 화를 냈고, 그러자 당황한 예남은 제니장을 향해 “다 같이 죽자는 거야? 이현지를 법정으로 끌고와서 뭘 어쩌게”라며 따지듯 물었던 것.

특히 이번 예고편의 마지막에 이르러 성당에 갔던 제니장은 가족들 사이에서 슬픈 표정을 짓더니 이내 여옥(장미희 분)의 손에 끼워진 반지를 바라보며 “저 반지는 너희들 것이 아니야. 반지도 데오그룹도”라면서 “내가 다시 찾아올거야”라는 말로 굳은 결심을 한 것이다.

그런가 하면 이번 방송분에서는 경찰인 오태석(주석태 분)이 조폭인 조양오(임철형 분)로부터 협박받는 모습도 그려지면서 더욱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시크릿 부티크’는 재벌기업 데오가의 총수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 드라마로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4회는 9월 26일에 방송 됐다.